2024.06.18 (화)

  • 맑음동두천 17.8℃
  • 맑음강릉 26.5℃
  • 맑음서울 21.5℃
  • 맑음대전 18.7℃
  • 구름많음대구 21.9℃
  • 구름많음울산 18.8℃
  • 구름조금광주 20.2℃
  • 맑음부산 20.2℃
  • 맑음고창 17.4℃
  • 맑음제주 19.3℃
  • 맑음강화 19.8℃
  • 구름조금보은 16.4℃
  • 맑음금산 16.1℃
  • 맑음강진군 17.1℃
  • 흐림경주시 18.7℃
  • 맑음거제 17.3℃
기상청 제공

정보


2024년 생태경제 어젠다...(가칭) 「대한민국 생태경영 대상」 제정할 터

 

「흙이 살아야 나라가 산다」 기후위기 극복을 위한 생태경제학의 기치를 내건 「M이코노미뉴스」의 편집방향을 결정하는 2024년 '제1회' 편집·기획위원회 회의가 김헌정 심의위원장, 박성하 편집위원장 외 6명의 편집위원, 김상규 기획위원장 외 3명의 기획위원, 그리고 조재성 M이코노미 뉴스 대표 등이 참석한 가운데 지난달 31일 여의도 본사 회의실에서 열렸다.

 

이날 회의에서 조재성 대표는 “지난해 M이코노미뉴스는 ‘흙 살리기 선포식’, ‘국회 토론회’, ‘구례밀짜장면 페스티벌’ 등으로 이어지는 흙과 관련한 행사를 성공시키고, ‘흙 살리기 전국운동본부’를 출범시켰다”면서 “그 노력의 결과로 올 9월에 전남 구례에서 국내 최초로 ‘흙 살리기 엑스포’가 열리게 됐다”고 밝혔다.

 

조 대표는 이어 “M이코노미뉴스는 올해도 ‘흙이 살아야 나라가 산다’는 기치를 내 걸고, 올 한해 역시 건강한 흙에서 나온 건강한 먹거리의 생태적 가치를 구체적으로 국민에게 널리 알릴 수 있는 기회로 삼겠다”고 말했다.

 

윤영무 보도본부장은 이날 편집위원과 기획위원과 연구하고 논의할 2024년 M이코노미 뉴스의 어젠다(agenda)로 ▲기후위기 ▲생물다양성 붕괴 ▲교육혁명, ▲저출산, 인구감소 지방소멸로 정한 배경을 설명했으며, ▲가칭 「대한민국 생태 경영 대상」을 만들어 민간차원의 기후/생태위기 극복 운동을 펼쳐나갈 수 있도록 해달라고 제안했다.

 

김헌정 심의위원장은 “M이코노미뉴스가 보다 장기적인 생태 경제의 계획을 세우고, 그동안 이룩한 성과와 함께 정부정책과 국회의원 등의 발언가운데 M이코노미뉴스와 매칭이 되는 부분을 찾아 정리해서 제시하면, 가칭 「대한민국 생태 경영 대상」에 대한 설득력을 높일 수 있을 것”이라고 조언했다.

 

박성하 편집위원회 위원장은 가칭 대한민국 생태 경영 대상에 대해 “객관적이고 디테일한 선정 기준을 마련해야 한다”고 하면서, “이러한 기준이 있어야 예를 들어, 대통령 직속의 ‘2050 탄소중립녹색성장위원회’의 대통령상도 가지고 올 수 있다”고 말했다.

 

김상규 기획위원장은 교육혁명과 관련해 “다음 회의 때 기획안을 내 보겠다”고 하였고, 이현진 기획위원은 “요즘 학생 수가 감소해 전교생 50명 이하의 전국 사립중고등학교가 400개에 달한다”면서 “빨리 폐교할 수 있도록 정부에서 길을 열어줘야 하는데 민주당에서 반대해서 폐교를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조재성 대표는 “여야 의원이 참여하는 가운데 국회 대토론회를 마련해 보겠다”고 약속했다. 

 

김나영 편집위원회 청년위원은 “(저는) 어린 시절 뉴질랜드에서 자랐고, 일본과 미국에서 공부를 했다”면서 “선진국에서는 자연과 환경에 관심이 많은데 우리나라에 와 보니 그렇지 못했는데 M이코노미뉴스에서 흙 살리기를 해서 반가웠다”고 했다.

 

김 청년위원은 저 출산과 관련해 “(제가)아이를 낳으면서 힘들었던 것은 돈이 아니었다”면서 “그런 저 출산 문제의 근본원인을 알고 있는 M이코노미뉴스가 현장의 목소리를 전해줄 것 같아 기대가 크다”고 말했다.

 

김소영 편집국장은 “그동안 코로나 등으로 1년에 한두 번 밖에 열지 못한 회의를 앞으로 매달 1회씩 열겠다”면서, “다음 회의 때 지난 18년간 월간지 M이코노미의 표지 인물이 된 인사가운데 200인을 선정하는 방법, 대한민국 생태경영 대상의 선정 기준안을 마련해 이를 안건으로 올리겠다”고 했다.

 

M이코노미뉴스 2024년 심의·편집·기획위원회 명단

 

■ 심의위원회위원장 김헌정(전 헌법재판소 사무처장)

■ 편집위원회 위원장 박성하(주)투윈스컴 대표이사

  - 위원 김경태 한국갈등조정진흥원 건설교통위원장·김기배 TBS 교통방송 이사

           조광희 안양산업진흥원 원장·정성봉 농업정책보험금융원 센터장

           이재규 (주)서울리거 대표이사·김미경 한국열린사이버대 통합치유학과 교수

           방용성 경영학박사(방스커뮤니티 대표)·청년위원 김나영 더리얼컴퍼티 공동대표 

■ 기획위원회 위원장 김상규(태재대학교 법인처장)

 - 위원 이현진 한국사립초중고법인회 부장·임승현 태재대학교 실장                         

 

 




HOT클릭 TOP7


배너







사회

더보기
강남·명동 통과 22개 광역버스...29일부터 분산 운행
이달 29일부터 강남·명동을 통과하는 22개 광역버스가 분산 운행된다. 서울시는 국토교통부,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 경기도, 인천광역시와 출·퇴근길 정체를 해소하기 위해 22개 광역버스 노선을 오는 29일부터 분산·조정한다고 16일 밝혔다. 먼저 수도권에서 서울 강남으로 향하는 20개 노선이 대상이다. 경기도 용인에서 강남으로 운행하는 5개 노선(1560번, 5001번, 5001-1번, 5002B번, 5003번)은 퇴근시간대 강남대로 중앙버스전용차로 신논현→양재 방향 혼잡이 심해지는 것을 감안해오후 시간대에는 역방향으로 전환된다. 현행 경부고속도로→반포IC→신논현→강남→양재IC→경부고속도로 노선을, 오전에는 경부고속도로→반포IC→신논현→강남→양재IC→경부고속도로, 오후엔 경부고속도로→신양재IC→강남→신논현→반포IC→경부고속도로로 변경한다. 해당 노선을 이용하는 용인 거주 직장인은 서울 출근시와 퇴근시 이용하는 노선번호가 구분(오전A, 오후B)되며, 출근시에는 현행과 동일하나 퇴근시에는 이용하던 정류장의 차로 반대편 정류장에서 탑승하면 된다. 강남대로 중앙버스전용차로의 정체 완화를 위해 15개 노선은 일부 구간에서 가로변 차로로 조정된다. 또, 인천출발 노선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