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22 (토)

  • 흐림동두천 22.6℃
  • 흐림강릉 22.5℃
  • 흐림서울 25.2℃
  • 흐림대전 24.2℃
  • 흐림대구 23.2℃
  • 흐림울산 21.0℃
  • 흐림광주 24.4℃
  • 흐림부산 22.5℃
  • 흐림고창 24.0℃
  • 박무제주 23.5℃
  • 흐림강화 22.4℃
  • 흐림보은 22.8℃
  • 흐림금산 23.1℃
  • 흐림강진군 22.6℃
  • 구름많음경주시 20.9℃
  • 흐림거제 22.4℃
기상청 제공

기획


DMZ 가는 길에 임진강 붕어빵 카페(3편)

[소설] 생태농업회사 이야기

농업은 과학, 세계 최강의 붕어빵을 만들기 위한 토양화학 공부

 

“그럼 2백 평을 내줄 터이니 우선 거기에 팥 농사를 지어 보소”

 

H 사장이 웃음을 그치고 결연한 표정을 지으며 허락했다. 그리고 자신의 회사 직원들을 불러서 농사를 돕도록 하겠 다고 약속까지 했다. “감사합니다. 잘하셨어요. 이곳이 세 계 최고의 붕어빵 카페가 되도록 만들겠습니다.” 내가 H 사장의 손을 잡으며 말했다.

 

그로부터 2주일 뒤 어느 토요 일이었다. 경기도 화성에 있는 H 사장 회사의 직원 3명이 소형 트럭을 몰고 함께 밭으로 왔다. 그중 한 명은 한눈에 보기에도 체격이 단단한 우즈베키스탄 출신의 외국인이었 다. 한국에 오기 전 경찰이었다는 그는 아들이 역도코치라고 했다.

 

다른 2명의 한국인은 50대 후반으로 농사경험 이 없는 일반 기술자였는데 한 명은 한 씨, 다른 한 명은 구 씨였다. 그들을 보니 H 사장은 힘 좀 쓰는 직원을 일부러 배려해 보낸 듯했다. 그들은 내가 농사경험이 없다는 걸 알고 인근 마을에 있는 이장님과 농부의 말부터 들어보자고 제안 했다.

 

나는 전문가의 말을 들어서 나쁠 건 없지만 세계 최 고의 붕어빵을 만들려면 우선적으로 흙이 좋아야 한다고 말했다.

 

“세계 최강의 붕어빵을 만들려면 가장 건강하고 맛이 좋 은 팥으로 만든 팥소(앙꼬,あんこ)를 만들어야 하지 않겠 습니까? 그런 팥소를 만들려면 화학비료가 없던 시절, 우 리나라 조상들이 만들어 썼던 퇴비를 만들어 흙부터 건강 하게 만들어야 합니다. 이장님은 나중에 만나도 늦지 않을 겁니다.” “퇴비를 만들어요? 그거 농협에서 사다 쓰면 되는 거 아뇨?”

 

일행 중 한 씨가 그렇게 물었다. “아뇨. 동물분뇨 퇴 비 같은 것은 사서 쓰지 않을 겁니다. 우리가 직접 만들어 쓸 겁니다. 풀을 베어 우리만의 식물성 퇴비를 만드는 거지 요.” “예전에 퇴비 증산 운동 같은 거 하자는 말이군.” 구 씨가 한마디 했다.

 

밭이나 일궈주고 가려던 그들의 떨떠름한 시선을 의식한 순간 나는 퇴비를 만들기 전에 꼭 해야 할 일이 있음을 직감했다. 건강한 흙의 원리와 퇴비와의 관계를 알려주자. 그렇지 않으면 세계 최강의 팥 농사를 지을 수 없고, 세계 최고의 붕어빵도 만들어 낼 수 없다는 생각이 머릿속으로 스쳐갔다.

 

나는 그들에게 양해를 얻어 컨테이너 임시 숙소로 들어오게 해서 유튜브에 있는 ‘한 두레 토양 진단센터’의 한중렬 소장의 토양관리 강의를 TV모니터로 연결해 듣게 해주면서 말했다.

 

“한 소장은 학창시절 토양공부를 하고 실제로 40년 이상 농사를 짓고 있다고 하니까 이론과 경험을 갖춘 사람이지 요.” 그를 소개한 뒤 나도 그들과 TV 모니터를 주시했다. 개량 한복을 입는 한 소장은 “요즘 왜 이렇게 병충해가 많은 거 야? 저는 토양 의사입니다”라고 자신이 무슨 일을 하는지를 두 문장으로 드러낸 뒤, 어느 지방 농민들을 상대로 강의했다.

 

「바위가 부서져 자갈, 모래, 미사, 점토까지 온전한 흙이 되어 1cm가 쌓이려면 200년 걸린다. 보통 농사를 짓는 흙 의 두께를 10cm로 보면 2천 년, 20cm면 4천 년, 지하 몇 미터까지 내려가는 과수의 흙은 몇만 년이 걸려 만들어진 것이다. 그래서 농민은 소중한 흙이 유실되거나 침식되는 것을 막아야 하고 훼손을 최소화할 의무가 있다.

 

토양(농경을 할 수 있는 흙)은 고상(固狀, 고체상태)의 흙이 50%, 흙 속에 들어있는 물인 액상(液狀)이 25%, 공기 층인 기상(氣狀)이 25%로 이루어져 있는데 이 3가지 상태 가 어우러져야 만이 식물이 살 수가 있다.

 

흙은 마이너스인 지하여장군, 플러스인 영양소와 한 몸

 

암석이 오랜 세월을 거치면서 화학결합을 하고 있던 입자 (粒子)가 더 이상 분해될 수 없는 상태, 즉 원소로 바뀌고 점성(끈적끈적한 성질)을 가진 흙이 되면 마이너스(-) 전기를 띄게 된다-이것을 ‘이온’이라고 한다. 그때 떨어져 나간 플러스(+) 원소가 중학교 화학 시간에 배웠던 ‘원소주기율표’에 나오는 여러 원소인 무기물이다.

 

식물은 이러한 무기 원소인 영양분을 흙과 공기 중에서 얻으며 살아간다. 원소주기율표에 나오는 원소는 103가지, 그렇다고 식물이 이 모든 원소를 필요로 하는 건 아니다. 식물이 필요로 하 는 원소는 60여 가지 정도이고, 이 중에서도 식물이 꼭 필요로 하는 필수 영양소는 산소, 탄소, 수소, 질소, 인, 칼륨, 칼슘, 마그네슘, 황, 구리, 철, 망간, 아연, 붕소, 몰리브덴 등 15가지다.

 

이 15가지 원소 가운데서도 식물이 많이 필요로 하는 영 양소는 질소, 인, 칼륨, 칼슘, 마그네슘, 황 등 6가지다. 조금 필요한 미량영양소는 구리, 철, 망간, 아연, 붕소, 몰리브덴 등 6가지다.

 

원소주기율표의 왼쪽 원소는 마이너스 전기를 띠고 오른 쪽 원소는 플러스 전기를 띠고 있는데 만물(萬物)은 이처 럼 플러스와 마이너스 전기를 가진 원소가 결합하여 이루 어져 있다. 하지만 식물은 원소가 결합하여 있으면 흡수할 수 없고, 반드시 결합한 원소가 음과 양의 전기로 나누어 져 있어야 흡수할 수 있다.」

 

“어렵지요?” 내가 영상을 보고 있는 그들의 눈치를 살피며 말했다. “농사라는 게 알고 보면 과학이라니까….” 그들이 고개를 끄덕거렸다. “그렇다고 어렵게 생각할 것 없어요. 흙은 음이고 하늘은 양이지요. 음과 양이 만나 우주와 삼라만상을 이루는 것이니까요.

 

천하대장군(天下大將軍)과 지하여장군(地下女 將軍) 장승 한 쌍을 짝지어 길 양편에 세우잖아요. 옛날부 터 흙을 마이너스 음극(陰極)으로 보는 겁니다.” “음극이 양극을 끌어당겨 한 몸이 된다는 거지요? 건전지 음극과 양극을 연결하면 불이 들어오는 것처럼….”

 

한 씨 가 학창시절 화학 시간이 생각난 듯 물었다. 당시 소금물 은 건전지 음극과 양극을 연결하면 전류가 흘러 꼬마 등에 불이 들어왔다. 설탕물은 통하지 않았다. 선생님은 그걸 전해질(電解質)이라고 불렀다. “그렇습니다. 흙도 같습니다. 마이너스 전기를 띤 흙은 플러스 전기를 띤 원소를 붙잡아 두고 있다가 식물 뿌리가 삼투압으로 물을 빨아들일 때 식물의 몸속으로 들어가게 되는 것이지요” 내가 말했다.

 

“그럼 영양성분은 전부 플러 스입니까?” 또 한 씨가 물었다. “그렇지는 않습니다. 흙이 싫어하는 플러스 원소도 있고, 같은 마이너스 성질을 가진 질산, 황산, 인산 등과 같은 화 합물도 있습니다. 이런 녀석들은 흙의 마이너스가 받아주 지 않고 밀어내니까 짝을 잃고 흙 속 액상에 녹아 있다가 식물 뿌리가 물을 흡수할 때 같이 빨려 들어갑니다.

 

다만 이때는 식물이 원하지 않았는데도 식물 속으로 들어가는 것이니까 식물이 영양분을 과도하게 흡수할 수 있겠지요. 그런데 식물이 흡수하지 못하고 남은 과도한 영양물질은 흙 속에 계속 축적이 되는데 그래서 흙 속의 농도가 식물 뿌리의 농도보다 진해집니다.(이어서)

 

 

 

 

 

 

 

 




HOT클릭 TOP7


배너







사회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