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3 (토)

  • 맑음동두천 25.2℃
  • 구름많음강릉 23.6℃
  • 연무서울 27.8℃
  • 맑음대전 25.1℃
  • 구름많음대구 26.0℃
  • 흐림울산 23.3℃
  • 구름많음광주 25.4℃
  • 부산 24.0℃
  • 구름많음고창 25.0℃
  • 흐림제주 26.2℃
  • 구름조금강화 24.3℃
  • 맑음보은 25.9℃
  • 맑음금산 24.2℃
  • 흐림강진군 24.7℃
  • 흐림경주시 24.7℃
  • 흐림거제 23.6℃
기상청 제공

금융


은행들 '트래블카드戰'... 휴가철, 해외여행객을 모셔라

카드 거래 통화 확대, 해외 ATM 인출 수수료 무료
파리올림픽 개최 기념 카드·자동 환전 서비스도

본격적인 여름 휴가철을 앞두고 금융권이 뜨겁다.

 

여행객들을 위한 간편 결제 및 수수료 혜택 등 다양한 금융서비스로 내놓고 있다. 최근 치솟는 물가 때문에 해외여행이 조금 부담스러운 소비자라면 각 금융사가 제공하는 혜택을 꼼꼼히 따져볼 필요가 있다.

 

 

신한은행은 오는 28일부터 ‘신한 SOL트래블 체크카드’의 거래 가능 통화를 기존 30종에서 42종으로 확대하고 최소 입금한도를 미화 10달러에서 미화 1달러로 낮춘다고 밝혔다.

 

추가되는 통화는 브라질(BRL), 체코(CZK), 마카오(MOP), 바레인(BHD) ,카자흐스탄(KZT), 파키스탄(PKR), 네팔(NPR), 방글라데시(BDT), 칠레(CLP), 이집트(EGP), 이스라엘(ILS), 케냐(KES) 12개 통화다. 이중 칠레 페소화는 국내 금융사 중 신한은행이 처음으로 외화예금 서비스에 포함했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최근 지속적인 해외 여행 수요 증가에 따라 고객 편의성을 높이기 위해 거래 통화 확대 및 최소 입금한도를 낮췄고 대고객 이벤트도 준비했다”며 “앞으로도 신규 발급 80만장을 돌파한 ‘신한 SOL트래블 체크카드’로 많은 혜택을 누리도록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IBK기업은행은 2024 파리올림픽 개최 기념 ‘Visa IBK 카드’를 내놨다. 6월15일~8월11일 기간내 해외 결제시 원화환산 누적 금액을 구간별 혜택을 제공하고, ‘VisaX파리2024 굿즈(폰 그립톡, 캔버스 토트백 등)’를 경품으로 받을 수 있다.

 

국민은행은 ‘트래블러스 체크카드’ 흥행에 박차를 가하기 위해 각종 이벤트로 고객몰이에 나섰다. 수백만 원 상당의 여행상품권, 고급 호텔 숙박권 등을 제공하고 국내 여행객을 겨냥해 맛집, 주차장 관련 환급 혜택도 확대하고 있다.

 

토스뱅크 체크를 소지한 고객은 ‘자동 환전 서비스’만 켜두면 토스뱅크 통장에서 부족한 여행자금 자동으로 환전받을 수 있다. 또 해외결제로 지정된 경우 해외 ATM기에서 자금을 뽑아서 수수료가 들지 않고, 마스터 카드 로고만 있으면 해외에서도 국내처럼 대중교통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다.

 

우리은행은 이달 '위비트래블 체크카드'를 지난 10일 출시했다. 위비트래블 체크카드는 해외 결제 수수료 면제, 해외 ATM 출금 수수료 면제, 전 세계 1300여 공항 라운지 연 2회 무료 이용 등의 혜택을 제공한다. 또 국내외 5% 캐시백(최대 월 3만원) 등 필수 혜택을 모았다.

 

가입자 500만 명을 돌파한 하나은행 ‘트래블로그’는 해외여행 성수기에 맞춰 다음달 ‘트래블로그 마일리지 카드’ 2종(스카이패스, 프레스티지)을 출시할 예정이다. 24시간 365일 모바일 환전이 가능한 해외여행 서비스를 앞세운 트래블로그는 지난달 말 기준 환전액이 1조9,000억 원을 넘어섰다.

 

카카오뱅크 역시 외화 충전·결제 핀테크 '트래블월렛'과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전세계 45개 통화에 대한 환전·재환전 수수료 및 해외결제 수수료 면제 혜택을 제공하고 있다. 

 

 

 

 

 

 

 




HOT클릭 TOP7


배너







사회

더보기
국과수 "함안서 신차 '급발진' 의심사건 차량 결함 없다"
연일 급발진 의심사고가 발생하는 가운데, 지난 4월 출고된 지 한 달도 안 된 신차를 몰다 전복 사고를 낸 60대 운전자의 '급발진 사고' 주장이 국립과학수사연구원(국과수)에서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13일 경남 함안경찰서에 따르면 최근 국과수는 전복 사고가 난 차량에서 별다른 결함을 발견하지 못했다고 전했다. 국과수는 EDR(사고기록장치)과 블랙박스 등 전복 차량 전체를 분석한 결과 운전자가 제동장치를 조작한 이력은 없으며 사고 직전 가속 페달을 작동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추정했다. 국과수는 또 사고 현장 인근 방범용 폐쇄회로(CC)TV에도 사고 차량 제동 등에 불이 들어오지 않은 것으로 파악해 급발진 가능성은 적다고 본다. 경찰은 이러한 감정 결과에 따라 60대 운전자 A씨의 급발진 주장은 신빙성이 낮은 것으로 보고, 운전자 과실 여부 등을 추가로 조사할 계획이다. 한편, 이날 서울 성북구에서 70대가 운전하던 승용차가 주차된 차들을 들이받은 후 전복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운전자는 차량 급발진을 주장했다. 성북경찰서 이날 오후 2시께 성북구 돈암동의 한 아파트 지상 주차장에서 70대 남성 A씨가 몰던 승용차가 주차돼있던 차량 1대와 오토바이 여러 대를 들이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