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4 (일)

  • 구름많음동두천 24.2℃
  • 구름많음강릉 22.3℃
  • 구름조금서울 26.7℃
  • 흐림대전 24.7℃
  • 흐림대구 23.4℃
  • 흐림울산 22.8℃
  • 광주 24.3℃
  • 부산 23.2℃
  • 흐림고창 24.3℃
  • 흐림제주 25.4℃
  • 흐림강화 22.5℃
  • 흐림보은 25.1℃
  • 흐림금산 22.6℃
  • 흐림강진군 23.5℃
  • 흐림경주시 23.4℃
  • 흐림거제 23.2℃
기상청 제공

국내


윤, ‘채상병 특검법’ 재의요구권 행사에 野6당, “국민의 분노에 불 지르는 행위”

與 “위헌 요소 가득한 법률안” vs 野 “윤 정권, 국민에 선전포고”

 

윤석열 대통령이 9일 '‘채상병 특검법’에 재의요구권을 행사했다.

 

야6당(더불어민주당·조국혁신당·개혁신당·진보당·새로운미래·사회민주당)이 9일 오후 국회 로텐더홀에서 윤석열 대통령의 ‘채상병 특검법’ 거부권과 관련한 규탄대회를 열고 “국민의 분노에 불을 지르는 행위”라고 규탄했다.

 

한편, 조지연 국민의힘 원내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윤석열 대통령께서 민주당이 일방적으로 밀어붙인 채상병 특검법에 대해 재의요구권을 행사했다”며 “위헌 요소가 가득한 법률안에 대한 재의요구권 행사는 너무나도 당연한 것”이라고 밝혔다.

 

조 대변인은 "상설 특검에 준하는 공수처, 민간 전문가들의 자문 기구인 수사심의위원회, 이 모두 민주당이 정의와 상식을 부르짖으면서 만든 것들"이라며 "민주당이 억지와 생떼를 넘어 자기부정까지 하며 특검만 고집하는 의도는 오로지 정부 흠집 내기와 대통령 흔들기에 불과하다. 민주당은 안타까운 해병대원의 희생을 더이상 정치적으로 악용하지 말라"고 촉구했다.

 

반면 야6당은 윤 대통령의 재의요구권 행사와 관련해 한목소리를 냈다.

 

박찬대 더불어민주당 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는 “윤 정권이 국민에게 선전포고를 했다. 해병대 특검법을 거부하는 폭거를 저질렀다”며 “도저히 용납할 수 없는 반헌법적, 반국민적 망동”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개혁신당은 논평을 통해 “짜맞추기 경찰 수사로 진실이 밝혀졌다는 대통령실의 억지 변명은 구차함을 넘어 비굴해 보인다”며 “계속되는 인내심 시험에 국민의 분노는 폭발 직전의 임계점에 달했다. 이제 윤 정권에는 더 이상 희망이 없다”고 비판했다.

 

용혜인 기본소득당 대표 역시 “대통령에 대한 탄핵소추입법 청원이 130만에 다다르고, 채상병 특검법에 대한 국민적 동의가 70%에 육박한다”면서 “아무리 고집불통 대통령일지라도,국민의 거대한 분노 앞에서는 고개를 숙이는 것이 순리이지 않겠나 기대했다”며 실망을 표했다.

 

사회민주당도 논평을 내고 “잘못된 국정 운영을 바로 잡고, 국민의힘이 국민을 위한 정부여당으로 다시 태어나는 방법은 채상병 특검법 통과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HOT클릭 TOP7


배너







사회

더보기
국과수 "함안서 신차 '급발진' 의심사건 차량 결함 없다"
연일 급발진 의심사고가 발생하는 가운데, 지난 4월 출고된 지 한 달도 안 된 신차를 몰다 전복 사고를 낸 60대 운전자의 '급발진 사고' 주장이 국립과학수사연구원(국과수)에서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13일 경남 함안경찰서에 따르면 최근 국과수는 전복 사고가 난 차량에서 별다른 결함을 발견하지 못했다고 전했다. 국과수는 EDR(사고기록장치)과 블랙박스 등 전복 차량 전체를 분석한 결과 운전자가 제동장치를 조작한 이력은 없으며 사고 직전 가속 페달을 작동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추정했다. 국과수는 또 사고 현장 인근 방범용 폐쇄회로(CC)TV에도 사고 차량 제동 등에 불이 들어오지 않은 것으로 파악해 급발진 가능성은 적다고 본다. 경찰은 이러한 감정 결과에 따라 60대 운전자 A씨의 급발진 주장은 신빙성이 낮은 것으로 보고, 운전자 과실 여부 등을 추가로 조사할 계획이다. 한편, 이날 서울 성북구에서 70대가 운전하던 승용차가 주차된 차들을 들이받은 후 전복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운전자는 차량 급발진을 주장했다. 성북경찰서 이날 오후 2시께 성북구 돈암동의 한 아파트 지상 주차장에서 70대 남성 A씨가 몰던 승용차가 주차돼있던 차량 1대와 오토바이 여러 대를 들이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