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8 (목)

  • 흐림동두천 24.4℃
  • 흐림강릉 25.6℃
  • 흐림서울 24.5℃
  • 대전 25.7℃
  • 흐림대구 29.7℃
  • 흐림울산 28.2℃
  • 흐림광주 27.5℃
  • 흐림부산 26.4℃
  • 흐림고창 27.6℃
  • 구름많음제주 32.4℃
  • 흐림강화 24.9℃
  • 흐림보은 26.1℃
  • 흐림금산 27.1℃
  • 구름많음강진군 29.2℃
  • 흐림경주시 28.9℃
  • 흐림거제 26.5℃
기상청 제공

정치


임성근 “VIP 구명” 의혹 파문에 민주 박균택 “훌륭한 증거” vs 대통령실 “심히 유감”

대통령실 “허위 사실 유포에 대해 강력 대응”...민주당 “사실이라면 스모킹건”

 

[M이코노미뉴스=최동환 기자]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사건의 컨트롤타워로 지목된 이종호 씨의 녹취록 파문이 커지는 가운데 사단장 구명을 위해 “VIP에게 말하겠다”고 한 것이 드러나면서 정치권에 파장이 거세게 일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은 임성근 전 해병대 1사단장 구명 로비에 나섰다는 의혹이 제기되자 “사실이라면 스모킹건”이라고 공세에 나섰다.

 

한편, 임성근 전 해병대 1사단장은 어제(10일) 이종호 전 블랙펄인베스트 대표의 구명 로비 의혹에 대해 사의 표명 시점과 해병대수사단 보고서 결재 번복 시기, 통화 시점을 볼 때 “구명 로비는 불가능하다”고 반박했다.

 

반면, 박균택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1일 한 TV 프로그램에 출연해 ‘이종호를 전혀 모른다라고 했던 임성근 전 사단장의 청문회 발언은 신빙성이 좀 떨어지는 게 아니냐’는 질문에 “이종호 그분이 왜 그러면 거짓말을 할까. 자기가 인정하는 순간 대통령이 탄핵까지 갈 수 있는 중대한 사안 아닌가”라면서 “누가 강요를 하지도 않았는데 자기 스스로가 인정한 것이고 그렇다고 본다면 그것은 훌륭한 증거라고 봐야겠죠”라고 했다.

 

이어 박균택 의원은 “대통령이 지시하고 개입을 했다는 것은 분명한 사실인 것 같다. 그런데 녹취를 통해서 이종호와 김건희 여사로 연결되는 이런 맥이 작용했을 수밖에 없겠구나”라면서 “공수처나 수사 기관들이 통화 기록도 확보하고 이종호 씨에 대한 압수 수색을 통해서 행적도 확인하는 식으로 정확한 증거로 이것을 확인하는 작업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VIP는 우리가 알고 있는 그 VIP라고 보면 될까라는 질문에 박 의원은 “VIP는 당연히 대통령을 지칭하는 의미로 알고 있다”며 “결국은 VIP는 대통령, 또 그분과 동일체나 다름없는 이런 분을 통해서 하든 직접 하든 어쨌든 대통령을 뜻하는 단어인 것 자체는 분명하다고 봐야 할 것 같다”고 답했다.

 

대통령실은 어제(10일) 임성근 전 해병대 1사단장의 ‘VIP 구명’ 의혹에 대해 “대통령실은 물론 대통령 부부도 전혀 관련이 없다”고 일축하며 엄정히 대응하겠다고 했다.

 

이어 “근거 없는 주장과 무분별한 의혹 보도에 대해 심히 유감을 표하며, 허위 사실 유포에 대해서는 강력히 대응할 방침”이라고 강조했다.




HOT클릭 TOP7


배너







사회

더보기
"지역소멸 막는다"... 정부, 폐교 활용·농어촌 민박 규제 완화
[M이코노미뉴스= 심승수 기자] 정부가 '저출생에 따른 지방 소멸'을 극복하기 위해 인구감소지역 규제특례 확대 방안을 추진한다. 한덕수 국무총리는 18일 정부세종청사에서 국정현안관계장관회의를 주재하고 “과거 인구 성장기에 만들어진 획일적인 제도와 규범을 지역 실정에 맞게 개선하고자 한다”며 “인구감소지역 규제특례 확대 방안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정부는 지난 2022년 '인구감소지역 지원 특별법' 및 시행령을 제정해 89개 인구감소지역에 대해 36개 특례를 부여했고, 이날 26개 규제 특례를 추가로 확정했다. 구체적으로 방안으로, 우선 지방자치단체가 학생 수 감소로 생긴 폐교들을 새로운 문화·예술 공간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관련 제도를 개선한다. 또 농어촌민박에 대한 규제를 완화해 관광객 등 생활 인구 유입을 촉진할 방침이다. 아울러 침체된 지역경제를 활성화하기 위해 산업단지 임대료 및 공유재산 사용료 등을 완화하고 기업의 자유로운 경영활동을 보장하기로 했다. 한 총리는 “비수도권 지역의 침체 문제는 저출생, 일자리, 문화·교육 등 다양한 요인이 복합적으로 얽혀 있는 만큼, 일회적인 대책으로 해결할 수 없다”면서 “지금 당장 해결할 수 있는 부분부터 착실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