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4.23 (월)

  • -동두천 9.9℃
  • -강릉 8.4℃
  • 서울 9.3℃
  • 대전 11.4℃
  • 대구 10.3℃
  • 울산 11.1℃
  • 광주 14.7℃
  • 부산 11.9℃
  • -고창 15.1℃
  • 흐림제주 21.0℃
  • -강화 9.6℃
  • -보은 10.7℃
  • -금산 11.3℃
  • -강진군 14.1℃
  • -경주시 10.5℃
  • -거제 12.5℃
기상청 제공

이슈리포트

전체기사 보기

[경제동향] 완만한 경제 회복세... 그러나 수출·투자 여전히 불안

수출의 경제 성장 견인력 약화 및 투자 감소 등 제한된 회복세 북한과의 평화 분위기 조성…투자심리·소비개선에 긍정적 공공부문 일자리 창출·일자리 추경…중장기적 효과 의문 소득주도 성장·공급주도 성장 정책 병행돼야

[M이코노미 김선재 기자] 최근 우리 경제는 민간 소비가 회복되는 중이지만, 수출의 경제 성장 견인력이 약화하고 투자가 감소하는 등의 영향으로 전반적인 회복세가 제한되고 있는 것으로 진단됐다. 2월 평창동계올림픽을 계기로 남북정상회담 및 북미정상회담이 추진되는 등 지정학적 리스크가 크게 완화된 부분은 경제 주체들의 심리 개선과 투자 및 소비 증가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됐다. 여기에 현 정부의 소득주도정책에 따른 가계소득 개선과 노동시간 단축, 고용의 질 개선 정책 등이 성과를 낸다면 가계의 가처분소득 증가로 민간 소비 개선세가 확대될 것이라는 기대도 있다. 세계 경제, 지난해 이어 회복세 유지 올해 세계 경제는 선진국과 신흥국의 회복세 및 성장세가 확대됨에 따라 개선 흐름을 지속할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세계 교역 역시 증가세를 유지하겠지만, 작년 수준에 머무를 전망이다. 현대경제연구원(이하 현경연)의 ‘2018년 한국경제 수정 전망’과 한국경제연구원(이하 한경연)의 ‘KERI 경제동향과 경제전망’에 따르면 미국은 확장적 재정정책의 영향으로 소비와 투자가 개선됨에 따라 올해 높은 성장세를 지속하고, 감세 및 FRB(Federal Reserve






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