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5.22 (화)

  • -동두천 12.4℃
  • -강릉 10.7℃
  • 구름많음서울 15.5℃
  • 구름조금대전 14.1℃
  • 박무대구 11.8℃
  • 박무울산 11.4℃
  • 구름많음광주 15.3℃
  • 맑음부산 14.2℃
  • -고창 13.0℃
  • 구름많음제주 17.3℃
  • -강화 13.4℃
  • -보은 10.6℃
  • -금산 10.9℃
  • -강진군 15.3℃
  • -경주시 10.3℃
  • -거제 13.3℃
기상청 제공

인터뷰

전체기사 보기

우즈베키스탄 3살 소녀 온 딜도라 한국에서 새로운 삶 찾아

-이대목동병원 초청으로 한국으로 와서 무료수술 받아 -이승열 교수, 한 달 후면 보조기 제거하고 정상 보행 가능

장애로 일상생활이 힘들었던 우즈베키스탄 어린이가 한국에 초청되어 무료수술을 받았다. 지난 17일 이대목동병원 11층 병동에서 만난 3살 소녀 딜도라와 아이의 엄마는 이제 곧 고국으로 돌아간다며 상당히 들뜬 모습이었다. 대한민국의 선진화된 의술이 우즈베키스탄에서 온 모녀에게 안겨준 감동의 현장을 담아봤다.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에서 태어난 온 딜도라(만3세, 여)는 양쪽 고관절이 모두 탈구된 상태로 혼자 걷기가 불가능해 주로 집에서 생활해왔다. 생후 20일경 정형외과 의사로부터 딜도라의 고관절에 문제가 있다는 얘길 들었다는 아이의 엄마는 의사선생님께서 6개월 정도 지난 후 깁스로 치료하면 괜찮을 것 같다고 해서 크게 걱정을 하지 않았는데 치료를 해도 낫질 않으니까 걱정이 많이 됐다고 힘들었던 심경을 털어놓았다. “아이가 커서 수술하면 걸을 수 있다고 했죠. 그런데 한국에서 의료봉사 오신 의사선생님께서 보시더니 수술을 늦추면 안 된다는 거예요. 딜도라는 심장수술까지 받은 아인데 3살이 돼도 걷지를 못하다 보니 성장도 더디고 밥도 잘 먹지 못해서 걱정이 많았죠.”아이의 엄마는 한국으로 초청해서 수술까지 해준 이대목동병원 의료진에게 평생 감사하며 살아가겠다고 말했다






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