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5.27 (일)

  • -동두천 19.9℃
  • -강릉 14.7℃
  • 맑음서울 20.7℃
  • 연무대전 20.5℃
  • 맑음대구 18.8℃
  • 맑음울산 16.4℃
  • 맑음광주 19.2℃
  • 맑음부산 17.6℃
  • -고창 15.7℃
  • 맑음제주 19.1℃
  • -강화 16.9℃
  • -보은 17.1℃
  • -금산 19.0℃
  • -강진군 18.3℃
  • -경주시 16.0℃
  • -거제 17.9℃
기상청 제공

전체기사 보기

“일본은 백제다”, 일본 천황에 오른 백제 ‘제명공주’ 미스터리가 풀린다

‘한복입은 남자’에 이은 이상훈의 두 번째 역사소설 출간

'한복입은 남자' 이상훈 작가가 이번엔 한일 고대사에서 지워진 '제명공주'를살려냈다. 백제의 공주로 일본 천황의 자리에 오른 ‘제명공주’를 둘러싼 미스터리가 특유의 흥미진진함 속에 풀려나간다. 일본 천황에 오른 백제의 ‘제명공주’를 알고 있는 우리 국민이 몇이나 될까? 제명공주는 일본의 역사상 두 번째 여성 천황인 일본의 35대 고교쿠 천황(재위 642~645년)에 올랐다가, 다시 37대 사이메이 천황(재위 655년~661년)에 오르며, 일본 역사상 유일하게 두 번 천황의 자리에 오른 여인이다. 또 제명공주는 백제의 마지막 왕인 의자왕과 사촌 사이로 일본에 불교를 전파한 임성태자 밑에서 함께 자랐다. 이렇게 한일 양국 고대사에 중요한 발자취를 남긴 인물임에도 일본의 역사에는 일부러 외면하려는 듯 언급을 회피하거나 사료 자체가 감추어져 있으며, 우리 역사에서는 아예 기록 자체가 없어 오늘에 전해지지 않고 있는 비운의 여인이기도 하다. 이상훈 작가는 “일본은 백제”라고 말한다. ‘삼국사기’에는 기록돼 있지 않지만, ‘일본서기’에는 중요한 인물·사건으로 자주 언급되는 백제의 흔적들은 여전히 일본에 고스란히 남아있다고 전한다. 저자는 일본이 그토록 감추려고 애썼으






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