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09 (일)

  • 맑음동두천 10.1℃
  • 맑음강릉 15.2℃
  • 맑음서울 10.9℃
  • 맑음대전 11.6℃
  • 황사대구 14.9℃
  • 황사울산 14.8℃
  • 황사광주 11.5℃
  • 황사부산 14.8℃
  • 구름많음고창 9.0℃
  • 황사제주 15.7℃
  • 맑음강화 13.4℃
  • 맑음보은 7.7℃
  • 맑음금산 8.6℃
  • 맑음강진군 11.7℃
  • 맑음경주시 12.5℃
  • 맑음거제 14.7℃
기상청 제공

부동산


과천 제친 분당...경기도서 전셋값 가장 비싸

1년 새 38.1% 상승
“우수한 강남 접근성 및 판교를 중심으로 한 IT업계 고소득자 증가가 원인”

URL복사

 

성남시 분당구가 과천시를 제치고 경기도에서 평균 전세값이 가장 비싼 지역으로 올라섰다. 이로써 과천은 4년 10개월 만에 1위 자리를 내주게 됐다.

 

부동산 정보제공 업체 경제만랩이 KB부동산의 주택가격동향을 분석해 23일 내놓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달 분당구의 3.3㎡(평)당 아파트 평균전세가격은 2,647.6만원으로 전년대비 38.1%(730.2만원) 오른 반면, 과천은 2,636.2만원으로 1.9%(52.3만원) 떨어졌다.

 

아파트 청약을 위한 이주수요가 몰리며 전셋값이 치솟았던 과천이 입주물량 급증과 함께 안정화되고 있는 반면, 분당은 우수한 강남 접근성과 판교를 중심으로 IT업계 고소득자들이 증가하면서 전세가격이 고공행진 하고 있다는 분석이다.

 

국토교통부의 실거래가 통계시스템에 따르면 분당구 야탑동 ‘장미마을(동부)’ 전용면적 84.99㎡는 지난해 3월 21일 4억7,000만원(5층)에 전세거래가 이뤄졌지만, 올해 3월 12일에는 7억8,000만원으로 1년간 3억1,000만원(66%)이나 치솟았다.

 

분당구 운중동 ‘산운마을4단지(건영캐스빌)’ 전용면적 84.85㎡도 지난해 3월 30일 5억6,000만원(2층)에 전세계약이 체결됐지만, 올해 3월 29일 8억원(2층)에 거래돼 1년간 2억4,000만원이나 올랐다. 분당구 수내동의 ‘양지마을(5단지)’ 전용면적 84.9㎡도 지난해 3월 26일 6억3,000만원(14층)에서 올해 3월 8억5,000만원(16층)으로 전세계약이 이뤄졌다.

 

반면 과천시 원문동 ‘래미안 슈르’ 전용면적 116.99㎡는 지난해 3월 21일 9억5,000만원(20층)에 전세계약이 이뤄졌지만, 올해 3월 10일에는 8억9,250만원(16층)으로 1년 새 5,750만원 떨어졌다.

 

황한솔 경제만랩 리서치연구원은 “과천의 경우 지식정보타운 아파트 분양을 노린 청약 수요자들이 빠져 나갔고 입주물량도 증가해 전세가격이 조정을 받고 있다”며 “분당의 경우 신분당선으로 강남과의 접근성이 우수한데다 최근 분당 판교를 중심으로 고소득 주거층이 형성되면서 전셋값도 상승세를 보이고 있는 분위기”라고 전했다.








배너




사회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