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7.23 (금)

  • 맑음동두천 25.0℃
  • 구름조금강릉 24.1℃
  • 맑음서울 27.3℃
  • 구름많음대전 25.7℃
  • 구름많음대구 24.6℃
  • 구름많음울산 24.6℃
  • 구름많음광주 25.5℃
  • 구름많음부산 25.5℃
  • 구름조금고창 25.4℃
  • 구름많음제주 26.8℃
  • 구름조금강화 26.2℃
  • 구름많음보은 22.3℃
  • 구름많음금산 21.9℃
  • 구름많음강진군 24.7℃
  • 흐림경주시 23.5℃
  • 구름많음거제 25.4℃
기상청 제공

사회


구직자 78.2% ‘취업 못할까 불안해’

URL복사

 

코로나19 4차 대유행 이후 구직자들의 취업 불안감이 높아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잡코리아가 하반기 취업을 준비하는 구직자 995명을 대상으로 ‘하반기 취업 자신감’에 대해 설문조사를 진행했다. 이번 조사는 이번 코로나19 4차 대유행이 시작되던 시기인 7일부터 11일까지 진행됐다.

 

조사결과 하반기 취업을 준비하는 구직자 10명중 8명에 이르는 78.2%가 ‘올해 안에 취업을 못할까 불안함을 느낀다’고 답했다. 불안함을 느끼는 이유 중에는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채용을 연기하는 기업이 등장할 것 같아’ 불안함을 느낀다는 구직자가 41.0%(응답률)로 가장 많았고, 이어 ‘경기불황으로 채용을 진행하는 기업 자체가 적을 것 같아’ 불안함을 느낀다는 구직자가 40.2%로 다음으로 많았다.

 

지난해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채용을 취소하거나 연기하는 기업들이 등장하는 등 취업경기 변화를 겪었던 구직자들이 또다시 같은 상황이 될 것을 우려하는 것으로 보인다.

 

이외에는 ‘장기간 취업경기 침체로 구직 경쟁률이 높을 것 같아서(34.3%)’, ‘수시채용 확산으로 신입직 채용규모가 줄었을 것 같아서(30.8%)’ 불안함을 느낀다는 구직자가 상대적으로 많았다.

 

하반기 취업경기에 대해서도 기대가 높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하반기 취업시장이 상반기보다 나아질까? 라는 질문에 ‘상반기보다 나아질 것 같다’는 구직자는 15.8%에 그쳤고, ‘상반기와 비슷할 것 같다’는 구직자가 52.2%로 절반에 달했다. 또 ‘상반기보다 나빠질 것 같다’는 답변도 32.0%로 나아질 것 같다(15.8%)는 응답자의 약 두 배 수준으로 많았다.

 

한편 대부분의 구직자들은(88.1%) 최근의 취업경기 악화가 본인의 구직활동에도 영향을 미쳤다고 답했다. 구체적으로 어떤 영향을 미쳤는지 조사한 결과, ‘빨리 취업하기 위해 눈높이를 낮춰 지원했다’고 답한 구직자가 44.7%(복수선택 응답률)로 가장 많았다. 이어 ‘문어발식 지원을 해봤다’는 구직자도 36.7%로 다음으로 많았다.

이외에는 ‘자격증이나 운전면허증 취득 등 스펙을 높이기 위해 노력했다(25.9%)’, ‘입사지원서 작성에 시간을 더 투자했다(23.9%)’는 응답자가 있었다.








배너

배너



사회

더보기
경기도, ‘하천·계곡 불법 근절’ 끝까지 간다
청정계곡 도민환원에 앞장서온 민선7기 경기도가 현재까지 계곡·하천 불법시설물 99.7%에 대한 철거를 완료하는 성과를 거둔 가운데, 앞으로 하천 불법행위의 완전 근절과 지속가능한 청정계곡 유지를 위해 힘쓸 계획이다. 이성훈 경기도 건설국장은 22일 경기도청 북부청사에서 온라인 기자회견을 갖고 ‘청정계곡 도민환원 추진성과 및 불법행위 근절대책’을 발표했다. 이성훈 국장은 “하천 불법행위는 매년 반복되는 단속에도 단속인력 부족, 낮은 벌금 등으로 수십 년간 지속돼 수질오염, 하천범람, 바가지요금 등 불편과 안전위협의 큰 원인이었다”며 “이에 경기도가 청정계곡 도민환원 사업에 총력을 기울이며 전국에서 주목할 만한 성과를 거둬왔다”고 밝혔다. 실제로 도는 ‘깨끗한 하천·계곡을 도민들에게 돌려드리자’는 이재명 지사의 정책 의지에 따라 현재까지 25개 시군 234개 하천·계곡에서 1,601개 업소의 불법시설물 1만1,727개를 적발, 이중 1,578개 업소 1만1,693개를 철거하며 99.7%의 복구율을 보이고 있다. 특히 도의 하천불법시설물 철거는 행정대집행 등의 강제철거를 지양하고, 현장방문과 간담회 등 지속적인 이해와 설득을 통해 자진철거를 유도했다는데 의의가 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