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25 (월)

  • 맑음동두천 9.3℃
  • 맑음강릉 11.7℃
  • 맑음서울 11.4℃
  • 맑음대전 10.2℃
  • 맑음대구 10.5℃
  • 맑음울산 13.5℃
  • 맑음광주 12.8℃
  • 맑음부산 15.9℃
  • 맑음고창 9.3℃
  • 구름조금제주 14.5℃
  • 구름조금강화 11.3℃
  • 맑음보은 5.5℃
  • 맑음금산 6.2℃
  • 맑음강진군 11.7℃
  • 구름조금경주시 9.6℃
  • 맑음거제 12.2℃
기상청 제공

사회


“해수면, 최근 30년간 9.36㎝ 상승”

URL복사

 

최근 30년간 평균 해수면 상승폭이 9.36cm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온실가스 배출 추세가 현재대로 계속된다면 2100년에는 여의도면적의 172배에 달하는 501.51㎢의 국토가 침수되어 사라질 전망이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농해수위) 소속 어기구 더불어민주당 의원(충남 당진)이 해양수산부로부터 제출받아 5일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전국 21개 조위관측소에서 측정한 결과 지난 30년간 우리나라 연안의 해수면은 연평균 3.12mm씩 상승해 1990년 대비 2019년 현재 9.36cm 상승했다.

 

조위관측소 별로는 울릉도의 해수면 상승이 17.52cm로 가장 높았고 이어 제주, 포항, 가덕도, 거문도 등이 13cm 이상 해수면이 상승했다.

 

해수면 상승 시뮬레이터를 통해 본 전망은 더욱 심각했다. 해양환경공단의 해수면 상승시뮬레이터에 의하면, 현재 추세로 저감없이 온실가스가 배출되는 경우(RCP8.5)에는 2100년에 해수면이 무려 1.1m상승해 여의도 면적의 172.94배인 501.51㎢의 국토가 사라질 것으로 전망됐다.

 

온실가스 저감정책이 실현된 경우(RCP4.5)에도 2100년에는 72cm의 해수면이 상승하고 이로 인한 침수면적은 346.15㎢으로, 여의도 면적의 119배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어 의원은 “기후위기로 인한 해수면 상승 전망이 매우 심각하다”며 “지난 8월 통과된 탄소중립기본법을 토대로 2050탄소중립 실현을 위해 각고의 노력이 요구된다”고 했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