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1.12 (목)

  • -동두천 -1.0℃
  • -강릉 0.5℃
  • 서울 -1.7℃
  • 흐림대전 2.2℃
  • 흐림대구 4.4℃
  • 박무울산 6.3℃
  • 흐림광주 4.3℃
  • 연무부산 7.6℃
  • -고창 4.1℃
  • 흐림제주 6.8℃
  • -강화 -0.6℃
  • -보은 1.5℃
  • -금산 2.3℃
  • -강진군 5.6℃
  • -경주시 4.6℃
  • -거제 7.3℃

정치

황 총리 “어떤 경우에도 권한대행이 국회에 답변한 전례 없다”


 

20일 황교안 국무총리는 국회에서 열린 대정부질문에서 어떤 경우에도 대통령 권한 대행이 국회에 답변한 전례가 없다고 전했다.

 

국회의 대정부질문에 앞서 황교안 국무총리와 국회는 참석을 두고 한차례 진통을 겪었으나, 황 총리는 한 발 물러서며 20일 국회에서 열린 대정부질문에 참석해 국회의원들의 질의에 답했다.

 

이날 대정부질문에서 민주당 이언주 의원은 황 총리는 대정부 질문에 나오지 않으려 했다는 이야기가 있는데 사실이냐며 황 총리의 직접적인 해명을 요구했다.

 

이언주 의원의 질문에 황 총리는 10초간 침묵 한뒤  국무총리로서 당연히 대정부질문에 출석해야한다고 알렸다. 하지만 황 총리는 처음 국회에서 연락을 받았을 때는 대통령 권한 대행에 대한 출석 요구였다면서 대통령 권한 대행이 국회에 출석해 답변을 하거나 발언을 한 일이 있는지 알아봤는데, 8번 모두 어느 경우에도 권한 대행이 국회에 답변을 한 전례는 없었다며 이언주 의원의 질문에 불편한 심기를 드러내는 듯한 모습을 보였다.

 

이어 황 총리는 박근혜 대통령이 탄핵 소추되어 공백 상황인 가운데 권한 대행으로서 자리를 비웠을 경우 촌각을 다투는 국가 위기 상황이 생겼을 때를 대비해야 한다는 고민을 했다그렇지만 국회에서 계속 출석하는 것이 좋겠다고 의견을 냈고, 이런 어려운 상황일수록 국회와 함께 의견을 나누는 것이 좋다고 생각해 이 자리에 나왔다면서 국회 대정부질문에 참석한 과정을 설명했다.

 

황 총리의 답변에 이언주 의원은 거두절미하고 황 총리가 국회에 나와 주어서 다행이다며 불필요한 논란과 소모적인 이야기들을 사전에 예방할 수 있어서 다행이라고 전했다. 이어 이 의원은 만약 대정부질문 도중 위급한 사항이 발생하면 언제든지 질의 도중에도 가셔도 좋다고 말했다.

 

아울러 이 의원은 청와대에서 대통령이 나오지 않는 것보다 국회에 출석해 대정부질문을 하는 것이 맞다고 생각한다면서 이제는 국회에 나와서 의원들과 토론도 못하는 대통령은 필요 없다고도 이야기했다. 더불어 권한 대행은 대통령 예우를 받던지 총리 예우를 받던지 신경쓸 필요가 없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황교안 국무총리는 인사권 단행에 대한 처신을 비판하는 의원의 질문에 국정 공백을 메우기 위한 처사라고 답하며 논란이 되기도 했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