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4.20 (목)

  • -동두천 10.5℃
  • -강릉 16.6℃
  • 흐림서울 12.1℃
  • 흐림대전 12.1℃
  • 흐림대구 14.7℃
  • 흐림울산 15.0℃
  • 구름많음광주 15.0℃
  • 흐림부산 16.4℃
  • -고창 15.3℃
  • 흐림제주 15.7℃
  • -강화 10.7℃
  • -보은 12.6℃
  • -금산 11.1℃
  • -강진군 13.9℃
  • -경주시 15.0℃
  • -거제 14.9℃

정보

‘문재인펀드’, 완판까지 1시간 걸려 … 연이율 3.6%

정당별 선거자금 확보방안은?

 

쩐의 전쟁이라고 불리는 대통령선거에는 각 정당별로 천문학적인 비용이 들어간다. 이에 각 후보들은 국고보조금에서 부족한 부분은 후원금이나 대출 등으로 메우는 것이 현실이다.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는 선거자금 마련을 위해 펀드를 출시했다. ‘국민주 문재인이라는 이름으로 출시된 펀드는 19() 오픈한지 1시간 만에 목표액인 100억원을 훌쩍 넘어서면서 완판됐다.

 

펀드의 이자는 16개 시중은행의 일반신용대출 평균금리를 적용해 연 3.6%가 적용됐다. 후원금이 아니기 때문에 투자자들은 원금에 이자를 더해 투자금을 돌려받게 된다. 1만원 이상이면 최고액 제한없이 얼마든지 투자할 수 있다.

 

이름은 펀드지만 사실상 금전 차용계약이다. 투자자들은 선거가 끝난 후 국고에서 선거비용을 보전 받아 719일 원금에 이자를 더해 상환받게 된다.

 

문재인펀드1시간 만에 완판된 소위 대박은 친 배경에는 원금손실 위험이 작기 때문이다. 문 후보가 선거에서 득표율 15%만 넘어서면 국고보조금으로 선거비용을 100% 보전 받을 수 있다. 유력 대권 후보인 문 후보가 15%를 넘어서지 못할 가능성은 희박하다.

 

한편 각 정당들은 중앙선관위로부터 지급받는 선거보조금만으로는 비용이 부족해, 매번 대통령 선거에서 펀드모금, 후원금, 대출 등 추가비용 마련을 위해 열을 올린다. 이미 문재인 후보는 지난 18대 대선에 담쟁이펀드를 출시해 추가 비용을 모금한 바 있다.


현재 자유한국당은 시·도 당사를 담보로 대출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고, 국민의당은 일부 후불결제를 진행하고 선거보조금에 개인후원금을 더해 부족한 나머지는 은행 대출을 받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상대적으로 작은 당세와 적은 지지율을 보이고 있는 유승민·심상정 후보는 허리띠를 조였다. 바른정당은 선거비용을 아끼기 위해 자전거와 스쿠터로 선거유세에 나서고 있고, 심상정 후보는 공보물 매수를 줄이기도 했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