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5.16 (화)

  • -동두천 21.2℃
  • -강릉 17.9℃
  • 구름많음서울 21.2℃
  • 구름많음대전 20.8℃
  • 흐림대구 21.6℃
  • 흐림울산 17.9℃
  • 구름많음광주 20.7℃
  • 구름조금부산 18.0℃
  • -고창 19.2℃
  • 흐림제주 19.5℃
  • -강화 16.1℃
  • -보은 19.1℃
  • -금산 19.3℃
  • -강진군 19.3℃
  • -경주시 19.8℃
  • -거제 18.8℃

이슈

한겨레 안수찬 기자 ‘덤벼라 문빠들’ … 거짓사과 논란까지

구독자와 정면대결 한겨레, 들끓는 여론 잠재울 방안 있을까…


 

한겨레 안수찬 기자의 언행에 비난 여론이 거세지고 있다.

 

한겨레 안수찬 기자는 15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우리가 살아낸 지난 시절을 온통 똥칠하겠다고 굳이 달려드니 어쩔 수 없이 대응해줄게, 덤벼라. 문빠들이라는 글을 남겼다.

 

안 기자의 글이 올라가자 네티즌들은 일제히 비판의 메시지를 전했다. “왜 비판의 영역이 기자들한테만 있다고 생각하심. 독자는 비판도 못하나요. 누구 가르치려 들지마시죠. 꼰대로 보입니다”, “독자들한테 잘하는 짓이다”, “진정 편대로 공격해야 할 곳이 어딘지는 모르고 안타깝네요. 내로남불 넘 심하신 것 아닌지라며 꼬집었다.


네티즌들의 반응이 격하게 일어나자 새벽 1시께 안 기자는 결국 죄송합니다. 술 마시고 하찮고 보잘 것 없는 밑바닥을 드러냈습니다. 문제가 된 글은 지웠습니다. 한겨레에는 저보다 훌륭한 기자들이 많습니다. 저는 자숙하겠습니다. 부디 노여움을 거둬주십시오. 거듭 깊이 사과드립니다라는 사과문을 게재했다.


안 기자의 게시물에 화가 났던 사람들이 많았던 탓인지 자정을 넘겨 밤이 깊었음에도 불구하고 그의 사과문에는 1만 여개에 가까운 댓글이 달렸다.


이후 안 기자는 자신의 계정을 친구 한정 공개로 전환하고 또 다시 글을 남겼다. 하지만 술을 마셨다고 말한 안 기자는 두 번째 글을 올려서는 안됐다. 그는 문빠들 솎아서 차단하는 기능을 제공한 페북에게 새삼 감사한다며 자신을 질타했던 사람들에게 비아냥대는 과오를 저질렀다.


 



그러나 두 번째 게시물마저 네티즌에게 들통이 났고, 앞에서는 사과하고 뒤에서는 호박씨를 깐 안 기자의 행태에 많은 사람들은 분개했다. 결국 분노가 극에 달한 사람들은 한겨레의 구독을 끊겠다’, ‘광고사에 압력을 넣겠다며 안 기자의 행태를 용서할 수 없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해 518일 안 기자가 살려주십시오. 한겨레 21이 사라지면 이를 대체할 매체가 없고, 이 매체가 죽으면 좋은 기자의 둥지가 사라지고, 좋은 기자가 줄어들면 좋은 뉴스가 멸종돼 말도 안되는 세상에서 우리 모두 하염없이 허우적 될 것입니다라는 내용의 글을 올렸던 사실이 수면위로 떠오르자 사람들은 참으로 뻔뻔한 인간이라고 비판했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