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5.17 (수)

  • -동두천 22.4℃
  • -강릉 20.7℃
  • 맑음서울 21.9℃
  • 맑음대전 21.4℃
  • 맑음대구 22.3℃
  • 구름조금울산 21.6℃
  • 맑음광주 22.2℃
  • 맑음부산 20.8℃
  • -고창 20.2℃
  • 맑음제주 19.7℃
  • -강화 20.1℃
  • -보은 21.8℃
  • -금산 20.5℃
  • -강진군 22.2℃
  • -경주시 22.7℃
  • -거제 22.3℃

금융

금소원, 명분과 실리 없는 보험복합점포 ‘마땅히 폐지돼야…’

2년간 시범운영 마친 복합점포 실적은 글쎄…

 


17일 금융소비자원(이하 금소원)은 보험복함점포가 명분과 실리가 없다며 마땅히 폐지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금소원 조남희 대표는 보험복합점포는 당초 예상했던대로 판매실적이 매우 저조해 활성화 명분이 사라졌다소비자들에게 실익이 전혀 없으므로 금융위가 무리하게 강행하는 것도 잘못이다고 지적했다.

 

또 일부금융지주사와 보험복합점포의 유착 의혹이 있다는 점에서도 시장의 불신을 불식시키기 위해 조속히 폐지를 진행해야 한다고 전했다.

 

금융복합점포는 은행, 증권, 보험사 등 지주 내 계열사들이 한 곳에 모여 영업하는 점포로, 한 곳에서 다양한 금융상품을 제공해 소비자의 편의성을 제고시키기 위해 도입됐다.

 

하지만 보험을 포함시키는 것과 관련해 각계의 반대에 부딪혀 2년간의 시범운영 결과를 보고 결정하기로 합의를 이끌어냈었다.

 

이에 지난 20158월부터 보험복합점포는 시범운영 되고 있지만 보험영업실적이 극히 저조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5월까지 9개 보험복합점포의 게약건수는 총 289건으로 초회료 27천만원을 올리는데 그쳤다. 지점당 월평균 판매건수가 3.2건으로 301만원에 불과해 점포 임대료와 보험사 직원의 월급을 계산하면 턱없이 부족한 실적이다.

 

아울러 4개 금융지주에서 10개 보험복합점포가 운영되고 있으나, 최근 발표에 따르면 총 10개 복합점포에서 총 950건의 보험을 판매해 1개 지점당 월 4건 수준의 보험 판매가 이뤄진 것으로 조사됐다.

 

금소원 조남희 대표는 저조한 판매실적으로 실효성이 없다는 것이 입증됐고 소비자에게 전혀 실익이 없으며, 돈벌이도 안돼 보험사들의 반대도 만만치 않다면서 보험복합점포의 조속 폐지를 주장했다.

 

이어 조 대표는 보험복합점포의 실효성이 없다는 것이 입증됐음에도 금융위가 이를 무시한 채 강행하려는 것은 소비자를 우롱, 기만하는 것이다누구를 위한 보험복합점포인지 자문해 보면 답은 명확하다라고 강조했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