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3.22 (목)

  • -동두천 2.8℃
  • -강릉 1.1℃
  • 흐림서울 1.5℃
  • 대전 1.0℃
  • 대구 2.1℃
  • 울산 1.8℃
  • 흐림광주 2.4℃
  • 흐림부산 3.7℃
  • -고창 1.7℃
  • 흐림제주 5.8℃
  • -강화 2.6℃
  • -보은 0.8℃
  • -금산 0.3℃
  • -강진군 2.6℃
  • -경주시 1.6℃
  • -거제 3.7℃
기상청 제공

포토뉴스

[M포토]심상정 “청년사회상속제, 돈 문제가 아닌 정책의지·철학의 문제”



심상정 정의당 대표는 10일 오후 홍대입구역 미디어카페 ‘후’에서 정의당과 우리미래가 공동 주최한 ‘청년 토크콘서트-청년사회상속제’에 참석해 “‘청년사회상속제’는 돈의 문제가 아닌 정책의지·비전·철학의 문제”라고 말했다.



‘청년사회상속제’는 상속증여세를 재원으로 국가가 만 19세가 되는 청년들에게 1,000만원을 지급, 사회에 처음 진출하는 청년들이 기초자산을 마련할 수 있도록 하자는 취지의 제도로, 정 대표가 지난 대선에서 공약으로 내걸었던 정책이다.



정 대표는 “조금만 생각하면 청년들의 큰 절망을 희망으로 바꿀 수 있는 좋은 제도, 좋은 복지제도를 만들 수 있는데, 이런 정책을 제시하면 돈 없다고 나오는 사람들이 꼭 있다”며 “‘청년사회상속제’는 돈의 문제가 아닌 정책의지·비전·철학의 문제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1,000만원이 청년들의 미래를 크게 바꾸는 근본적인 대책은 아니지만, 작은 디딤돌이 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면서 “우리 청년들에게 적어도 ‘국가가 도대체 무엇인가?’, ‘국가는 왜 존재하는 것인가?’에 대한 이유를 확인시키는 중요한 계기가 될 수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