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3.23 (금)

  • -동두천 1.9℃
  • -강릉 8.3℃
  • 박무서울 3.3℃
  • 박무대전 2.8℃
  • 박무대구 5.2℃
  • 맑음울산 7.4℃
  • 박무광주 4.4℃
  • 맑음부산 10.7℃
  • -고창 4.5℃
  • 맑음제주 9.0℃
  • -강화 4.5℃
  • -보은 3.1℃
  • -금산 -1.7℃
  • -강진군 5.3℃
  • -경주시 5.7℃
  • -거제 8.1℃
기상청 제공

사회

문 대통령, 인천 낚싯배 사고관련 "구조작전에 최선을 다해달라" 지시


3일(일) 오전 612분쯤 인천 옹진군 영흥면 영흥대교 남방 2해리 해상에서 급유선(336톤급)과 낚싯배(9.77t)가 충돌했다. 사고가 난 낚싯배에는 선원 2명과 승객 20명이 승선하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진다.

 

해경은 이날 오전 10시 현재 22명중 17명을 구조했고 실종된 나머지 7명에 대해 구조작업을 벌이고 있다. 구조된 인원 중 4명은 사망, 5명은 의식불명 상태다.

 

해수부는 어선사고 위기단계를 '심각'으로 상향하고 해수부내 중앙사고수습본부를 설치하고 해경경비함 8, 해군 함정 3, 민간어선 6척 등 17척과 119 헬기 2대 등을 동원해 구조작업을 벌이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영흥도 앞바다 낚싯배 침몰과 관련해 사고 발생 49분 만에 보고를 받고 긴급대응을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아침 71분 위기관리 비서관으로부터 1차 보고를 받고 해경 현장 지휘관의 지휘 하에 해경, 해군, 현장에 도착한 어선이 합심하여 구조작전에 최선을 다해달라고 지시했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