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3.22 (목)

  • -동두천 -1.1℃
  • -강릉 -0.6℃
  • 구름많음서울 0.6℃
  • 박무대전 0.8℃
  • 흐림대구 2.4℃
  • 흐림울산 1.5℃
  • 구름많음광주 1.8℃
  • 흐림부산 2.1℃
  • -고창 1.1℃
  • 흐림제주 5.9℃
  • -강화 -1.7℃
  • -보은 0.3℃
  • -금산 0.0℃
  • -강진군 2.6℃
  • -경주시 2.0℃
  • -거제 3.5℃
기상청 제공

사회

‘세균 범벅’ 테스터 화장품…기준치 최대 2,140배

한국소비자원·식품의약품안전처, 16개 매장 42개 테스터 화장품 위생도 조사


소비자들이 화장품을 구매하기 전 화장품 매장에서 사용하는 ‘테스터(Tester) 화장품’에서 황생포도상구균, 대장균 등 위해미생물이 검출됐다.


일부 제품에서는 기준치의 최대 2,100배가 넘는 세균이 검출되기도 했다.


9일 한국소비자원은 식품의약품안전처와 공동으로 유동인구가 많은 장소에 위치한 16개 매장의 42개 테스터 화장품(아이셰도 16개, 마스카라 10개, 릭스틱·립틴트 등 립제품 16개)을 대상으로 비치·표시실태 및 미생물 위생도 조사를 실시한 결과 ▲총 호기성 생균 ▲황색포도상구균 ▲대장균 ▲녹농균 등 미생물 4종이 검출됐다고 밝혔다.


‘테스터 화장품’이란 소비자들이 제품을 구입하기 전 사용해 볼 수 있도록 매장에서 제공·비치하는 견본품을 의미한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조사대상 테스터 화장품 42개 중 33.3%에 해당하는 14개제품에서 기준치를 초과하는 미생물이 검출됐다.


한국소비자원은 테스터 화장품은 이미 개봉된 제품이지만 이에 대한 미생물 기준이 없기 때문에 개봉하지 않은 유통화장품 미생물 기준을 준용했다고 설명했다.


아이섀도 16개 중에서는 2개 제품(12.5%)에서 ‘총 호기성 생균’이 510~2,300cfu/g 수준으로 기준(500 이하)을 초과해 검출됐고, 1개 제품(6.3%)에서는 병원성 세균인 ‘황색포도상구균’이 나왔다.


마스카라 10개 중 5개 제품(50.0%)에서는 ‘총 호기성 생균’이 550~2,200cfu/g 수준으로 검출됐다.


립제품 중에는 4개 제품(25.0%)에서 ‘총 호기성 생균’이 기준치의 2,140배에 해당하는 최대 1,530~214만cfu/g 수준으로 검출됐고, 3개 제품(18.8%)에서는 ‘황색포도상구균’이 나왔다.


‘총 호기성 생균 수’은 살아있는 세균과 진균 수를 측정한 것으로, 세균 및 진균에 오염된 화장품을 사용할 경우 피부질환이 발생할 수 있다. 특히, 상처가 있거나 면역력이 떨어진 경우 염증까지 생길 수 있다.


‘황색포도상구균’은 호기성 혹은 통성혐기성 그림양성세균으로, 사람의 피부나 점막에 집락을 형성하고 높은 보균율로 인해 인체에 매우 흔한 감염증(피부질환, 구토, 설사, 복통 및 오심 등)을 유발시킨다.


한국소비자원은 “테스터 화장품은 뚜껑 없이 개봉된 상태로 장시간 노출될 경우 공기 중의 먼지·습기, 사용자간의 교차오염 등으로 위해미생물이 쉽게 오염·증식될 수 있으나 매장 내 다수 테스터 화장품이 개봉된 상태로 비치돼 있었고, 개봉일자도 기재돼있지 않아 개선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특히, 눈, 입술과 같은 민감한 부위에 사용되는 마스카라, 아이섀도, 립스틱 등의 용기는 뚜껑을 열어 사용하는 단지 형태가 많아 튜브 또는 펌프식 제품보다 오염 가능성이 높다.


실제로 조사대상 16개 매장 중 13개 매장(81.3%)에서는 아이섀도 제품을, 9개 매장(56.3%)에서는 고체형 제품(립스틱)을 뚜껑이나 덮개 없이 개봉된 상태로 비치하고 있었다.


제품을 위생적으로 테스트해 볼 수 있도록 일회용 도구(브러시 등)를 제공하는 곳은 1곳(6.3%)에 불과했다.



또한 테스터 화장품 42개 중 6개(14.3%)만 개봉일자가 기재돼 있었고, 13개(31.0%)제품은 유통기한·제조일자도 확인할 수 없었다.


이에 한국소비자원 및 식품의약푼안전처는 테스터 화장품 안전성 확보와 소비자피해 사전예방을 위해 화장품 협회에 가이드라인 마련을, 관련 업체에는 매장 내 테스터 화장품 위생관리 강화를 권고했다.


아울러, 테스터 화장품을 사용하는 소비자에게는 사용자들 간의 교차오염 방지를 위해 일회용 도구를 이용할 것과 눈·입술 부위에 직접적인 사용은 자제하고 손목·손등 부위에 테스트 할 것, 제품에 기재된 개봉일자나 유통기한을 확인하고, 테스트 후 최대한 빨리 제거할 것 등을 당부했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