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7.26 (목)

  • -동두천 33.7℃
  • -강릉 35.1℃
  • 연무서울 33.5℃
  • 구름조금대전 34.5℃
  • 구름조금대구 37.1℃
  • 맑음울산 33.1℃
  • 구름많음광주 35.4℃
  • 맑음부산 32.6℃
  • -고창 32.2℃
  • 구름조금제주 30.7℃
  • -강화 29.6℃
  • -보은 34.6℃
  • -금산 34.5℃
  • -강진군 35.1℃
  • -경주시 35.5℃
  • -거제 34.3℃
기상청 제공

사회


수입화장품 시중가격, 원가보다 최대 6배 부풀려

SKⅡ 통관가격은 4만 7000원인데 판매가는 19만 9000원

국회 보건복지위 김현숙(새누리당) 의원이 15일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제출받은 ‘2008~2012년 수입화장품 표준 통관실적’, ‘2012년 수입화장품·향수 수입현황’ 등을 비교·분석한 결과 해외 브랜드 업체와 수입 에이전시들이 적게는 3.1배에서 최고 6.5배까지 소비자 가격을 뻥튀기한 것으로 확인됐다.

소비자들이 선호하는 대표적 일본산 화장품인 ‘SKⅡ 페이셜 트리트먼트 에센스’(215㎖)는 통관가격이 4만 7000원이었지만 시중에선 4배 높은 19만 9000원에 팔리고 있었다. ‘키엘 울트라 페이셜 크림’(125㎖)은 8700원짜리 제품이 서울 시내에서 3만 9000원에 판매돼 4.2배 격차가 났다.

수입 원가가 5만 3000원인 ‘시슬리 에멀전 에꼴로지끄’(125㎖)는 시중에선 22만 원의 가격표가 책정돼 3.9배 차이를 보였다. ‘에그팩 비누’으로 알려진 ‘빅토리아 스웨덴 에그화이트 페이셜 솝’은 3400원에 수입된 뒤 5.8배나 높은 2만 1400원에 팔렸다.

수입 향수의 경우 가격 차이가 더욱 컸다. 지난해 기준 수입액 1위(143만 달러)를 기록한 향수 ‘랑방 메리미’(30㎖)는 수입 원가가 1만 3900원에 불과했지만 일반 매장에선 6만 5000원으로 4.4배 차이가 났다.

이탈리아 향수인 ‘불가리 옴니아 아메시스트 오드트왈렛’(40㎖)은 통관가격 1만 4000원짜리 제품이 백화점에서 9만원에 유통되고 있었다. 5.7배 폭리를 취한 셈이다.

‘헤라 지일 오드퍼퓸’(40㎖)은 5700원에서 4만 원으로 가격이 6.5배 뛰었다. 샤넬 코코 마드므와젤 오프퍼퓸’(100㎖)은 3만 8000원에서 19만 3000원으로 4.7배 비쌌다. ‘살바토레 페라가모 인칸토 참스 오드트왈렛’(30㎖)은 5배, ‘베라왕 플라워 프린세스’(30㎖) 향수는 4.8배의 가격 차이를 보였다.

최근 5년간 화장품 수입 실적은 2008년 7831억원에서 지난해 1조 1116억원으로 35.9% 늘어나는 등 계속 급증하고 있는 가운데 수입 화장품의 마케팅·광고 비용은 판매가를 통해 고스란히 국내 소비자들에게 전가되며 업체들의 폭리로 이어지고 있다는 얘기다.

송현아 기자
sha72@mbceconomy.com


 


배너
배너


배너



\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