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7.31 (화)

  • -동두천 31.1℃
  • -강릉 28.4℃
  • 맑음서울 30.9℃
  • 맑음대전 30.6℃
  • 맑음대구 29.2℃
  • 구름많음울산 28.1℃
  • 맑음광주 30.2℃
  • 구름조금부산 30.6℃
  • -고창 31.4℃
  • 흐림제주 28.1℃
  • -강화 29.5℃
  • -보은 28.5℃
  • -금산 29.1℃
  • -강진군 30.9℃
  • -경주시 27.0℃
  • -거제 30.6℃
기상청 제공

정보


현대차 임단협 2차 잠정합의안 도출

15일 조합원 찬반투표

현대자동차() 노사가 10일 울산공장 아반떼룸에서 열린 40차 본교섭에서 임단협 2차 잠정합의안을 이끌어냈다.

 

지난달 191차 잠정합의안(기본급 58천원 인상, 성과급 및 격려금 300% + 280만원, 중소기업 제품 구입시 20만 포인트 지원)에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전통시장 상품권 20만원을 추가 지급하는 것에 합의했다. 아울러 사내하도급 근로자 3,500명 추가 직영 특별고용 등 1차 잠정합의안 골격은 유지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어려운 경영환경 속에서, 파업으로 인한 피해가 더 이상 확산되어서는 안 된다는 노사의 공통 인식 하에 이번 2차 합의안이 도출됐다고 밝혔다.

 

이번 잠정합의안에 대한 조합원 찬반투표는 15일 실시 예정이다.




배너


조계종 총무원장 설정 스님, M이코노미뉴스 단독 인터뷰
조계종 총무원장 설정 스님이 어제(30일) M이코노미뉴스와 단독으로 만나 종헌종법과 종도들의 뜻에 따르겠다는 지난 27일 밝힌 입장문의 내용을 재확인했다. 이와 함께 여러 의혹에 대해 직접 해명했다. 설정 총무원장 스님은 “나에 대한 의혹들은 결코 맞지 않다”며 “시간이 걸릴지 모르지만 분명히 해소되리라고 믿는다”고 말했다. (숨겨진 딸 관련해서는) “유전자 검사를 받으면 끝날 일”이라며 “하루속히 의혹을 가진 사람들과 함께 밝힐 것을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설정 총무원장은 이어 “고건축 박물관은 대목장인 저의 형님이 사재를 털어 지은 것인데 짓다가 빚을 져 결국 개인보다는 사찰이 보존하는 게 낫다고 해서 수덕사에 넘긴 것”이라고 말했다. 또 “내 이름으로 잠시 가등기한 것은 다른 데로 넘어가는 걸 막기 위한 수단이었을 뿐”이라고 해명했다. 학력 위조문제에 대해서도 “총무원장 선거 때 이미 공개 사과한 내용”이라며 “그런 오해를 했다면 나의 잘못임을 다시 한 번 인정한다”고 말했다. 설정 총무원장은 어제 인터뷰에서 “오래 전에 중앙종회의장까지 지내고 여든을 바라보는 나이에도 충무원장에 나선 것은 불교개혁의 뜻을 품었기 때문인데 이를 시작도 못

\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