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08 (목)

  • 흐림동두천 11.1℃
  • 흐림강릉 12.8℃
  • 서울 11.9℃
  • 대전 12.8℃
  • 대구 13.6℃
  • 흐림울산 14.4℃
  • 흐림광주 13.1℃
  • 흐림부산 16.1℃
  • 흐림고창 12.1℃
  • 흐림제주 19.0℃
  • 흐림강화 11.4℃
  • 흐림보은 11.5℃
  • 흐림금산 10.9℃
  • 흐림강진군 14.5℃
  • 흐림경주시 13.4℃
  • 흐림거제 15.3℃
기상청 제공

[M현장] 이용수 할머니 “말 할 수 있다! 끝끝내 말하겠다!”

 

11일 서울 종로구 평화로 주한일본대사관 앞에서 열린 제1343차 일본군 성노예 문제 해결을 위한 정기수요집회에서 이용수 할머니는 일본의 사죄를 촉구했다.

 

이 할머니는 지난해 개봉한 영화 ‘아이 캔 스피크’의 실제 주인공이다.

 

이 할머니는 “당당하게 일본과 싸우겠다. 내 나이가 91살인데, 활동하기 딱 좋은 나이다. 거꾸로 하면 19살”이라며 “비가 오나 눈이 오나 이 대사관 앞에서 외치는 것이 무엇인가? 돈이 아니다. 사죄를 받아야 한다”고 목청을 높였다.

 

이어 "죄를 짓고도 아직까지 뻔뻔스럽게 저렇게 있는 사람들, 죄 받을까 겁난다"며 “아이 캔 스피크!(I can speak). 아이 캔 스피크 주인공이다. 말 할 수 있다. 말하겠다. 끝끝내 말하고, 여러분들과 같이 해결하겠다”고 힘줘 말했다.

 

이 할머니는 “여러분들을 보면 해결됐다는 생각에 기쁨 밖에 없다. 대한민국의 주인이 누군가? 여러분들이다. 우리 주인들이 있으니 든든하다”면서 "덥고 춥고 한데도 나와서 이렇게 해결하려고 활동해주는데, 반드시 될 것이다. 여러분들이 반드시 해결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