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4 (수)

  • 맑음동두천 9.2℃
  • 맑음강릉 12.3℃
  • 맑음서울 8.3℃
  • 맑음대전 9.9℃
  • 구름조금대구 9.6℃
  • 구름많음울산 9.4℃
  • 맑음광주 10.2℃
  • 구름많음부산 9.9℃
  • 맑음고창 10.4℃
  • 구름많음제주 11.2℃
  • 맑음강화 9.9℃
  • 맑음보은 9.0℃
  • 맑음금산 9.0℃
  • 구름조금강진군 10.1℃
  • 구름많음경주시 9.3℃
  • 흐림거제 10.0℃
기상청 제공

부동산


상가시장 ‘훈풍’ 부나...1월 거래량 역대 최고

URL복사

 

지난해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상가시장이 침체됐지만 거래량은 오히려 전년보다 늘어난 모습을 보였다. 특히 올해 1월 거래량은 역대 최고치를 경신했다.

 

3일 상가정보연구소가 국토교통부 자료를 분석해 내놓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매매 거래된 상업용 부동산(1·2종근린생활, 판매시설) 거래량은 6만3354건으로, 전년도(6만148건) 대비 약 5.3% 증가했다.

 

특히 올해 1월 거래량은 5852건으로 지난해 동월(4382건) 대비 약 33.5% 증가했는데, 이는 통계가 집계된 2006년 이래로 역대 1월 중 가장 높은 수치다.

 

올해 1월 전국에서 거래량이 가장 높았던 지역은 1758건 거래가 이뤄진 경기도였다. 이어 △서울(1203건) △부산(551건) △인천(294건) △경남(283건) △대구(248건) 등 지역이 뒤를 이었다. 전체 거래 중 수도권에서만 55.6%가 이뤄졌다.

 

지난해 1월 대비 거래량이 가장 많이 증가한 지역 역시 628건 증가한 경기도다. 이어 △부산(264건 증가) △서울(151건 증가) △경북(81건 증가) △충남(74건 증가) 등 순이다.

 

조현택 상가정보연구소 연구원은 "코로나19 위기가 있었지만 주거용 부동산 규제의 증가, 저금리 기조 유지 등의 이유로 상대적으로 규제에서 자유롭고 수익률이 높은 상업용 부동산의 인기는 꾸준하다"며 "여기에 최근 시세보다 저렴한 상업용 부동산 매물이 종종 시장에 나와 거래량이 증가한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배너




사회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