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2.03 (금)

  • 흐림동두천 1.7℃
  • 흐림강릉 7.6℃
  • 구름조금서울 2.9℃
  • 대전 5.1℃
  • 흐림대구 2.1℃
  • 맑음울산 2.3℃
  • 흐림광주 6.0℃
  • 맑음부산 5.2℃
  • 흐림고창 7.1℃
  • 구름많음제주 10.3℃
  • 흐림강화 6.5℃
  • 흐림보은 1.3℃
  • 흐림금산 3.5℃
  • 맑음강진군 3.1℃
  • 구름많음경주시 -1.8℃
  • 흐림거제 7.4℃
기상청 제공

부동산


‘광화문·논현·홍대’ 중대형 상가 공실률 20% 안팎

URL복사

 

코로나19 팬데믹(감염병 대유행)이 진정될 기미를 보이지 않는 가운데 광화문과 논현역, 홍대, 합정 등 서울 주요 상권 중대형 상가 공실률이 지난 3분기(7~9월) 20% 안팎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상업용 부동산 토탈 플랫폼 알스퀘어가 한국부동산원의 자료를 분석해 17일 내놓은 자료에 따르면 3분기 서울 중대형 상가 평균 공실률은 9.7%로, 전분기보다 2.2%포인트 올랐다. 중대형 상가 10곳 중 1곳은 공실이라는 의미로, 관련 자료가 집계된 2013년 1분기 이후로 가장 높다.

 

특히 서울 핵심 상권인 명동(47.2%)을 비롯해 광화문(23%), 논현역(19.6%), 홍대∙합정(17.7%) 등 중대형 상가 공실률은 서울 지역 평균치를 크게 웃돌았다. 알스퀘어 관계자는 “상가나 쇼핑몰에서 소비자를 끌어 모으는 핵심 점포인 ‘앵커 테넌트’가 제 역할을 하지 못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한국부동산원은 3층 이상에 연면적이 330㎡를 초과하면 중대형 상가로, 2층 이하에 연면적이 330㎡ 이하면 소규모 상가로 분류한다.

 

소규모 상가 공실률 회복도 더디다. 3분기 서울 소규모 상가 평균 공실률은 6.7%로 전분기보다 0.2%포인트 올랐다. 지난해 4분기(7.5%)보다 낮아지긴 했지만, 코로나19 팬데믹 이전과 비교하면 여전히 높은 수준이다. 광화문 공실률(19.3%)은 전분기보다 무려 15%포인트 높아졌고, 압구정(17.1%), 홍대∙합정(24.7%) 등도 여전히 20% 안팎의 공실률을 기록했다.

 

알스퀘어 관계자는 “다만 11월 들어 단계적 일상 회복인 위드코로나 조치가 시행되면서 서울 주요 상권이 어느 정도 살아날 것이란 기대감이 나오고 있다”며 “올해 4분기에는 서울 주요 상권이 살아나고, 내년 말에는 코로나19 이전 수준으로 회복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