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2 (목)

  • 흐림동두천 -0.4℃
  • 흐림강릉 -1.0℃
  • 서울 0.6℃
  • 대전 1.6℃
  • 비 또는 눈대구 2.3℃
  • 울산 1.9℃
  • 광주 4.2℃
  • 흐림부산 3.9℃
  • 흐림고창 4.5℃
  • 제주 8.2℃
  • 흐림강화 0.0℃
  • 흐림보은 1.4℃
  • 흐림금산 1.4℃
  • 흐림강진군 4.6℃
  • 흐림경주시 1.4℃
  • 흐림거제 4.9℃
기상청 제공

생활


지난해 일자리 87만 개 늘었지만 절반 이상 고령층

 

지난해 일자리가 87만개 증가해 통계 작성이 시작된 2016년 이후 가장 큰 폭으로 늘었다.

 

그러나 일자리의 절반 이상은 60세 이상 고령층의 일자리로 나타났다. 반면 한창 일해야 할 20대와 30대 일자리 수는 제자리에 머물렀다.

 

6일 통계청이 발표한 ‘2022년 일자리행정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연간 일자리는 총 2645만개로 전년보다 87만개(3.4%) 증가했다. 늘어난 일자리 87만 개 중 44만 개는 60세 이상인 고령층이 차지했다. 50대는 26만 개, 40대는 10만 개, 30대는 5만 개였다. 20대는 1만 개 증가에 불과했다.

 

전체 일자리 점유율은 50대가 635만개(24.0%)로 가장 많았다. 이어 40대 631만개(23.8%), 30대 528만개(20.0%), 60세 이상 486만개(18.4%) 순이었다.

 

산업별로는 제조업(19.2%)이 가장 크고, 도소매(12.4%), 보건‧사회복지(9.6%), 건설업(8.2%) 순이었다. 일자리 수는 보건‧사회복지(12만개), 도소매(11만개), 제조업(9만개), 정보통신(9만개) 등에서 증가했다. 금융·보험(-1만개)업은 유일하게 일자리가 감소했다.

 

성별로 구분하면 남자 일자리가 1499만개(56.7%)로 여자 1146만개(43.3%)의 1.31배에 달했다. 전년 대비 남자 일자리는 42만개(2.9%), 여자 일자리는 45만개(4.1%) 각각 증가했다.

 

전체 일자리 비중을 보면 제조업이 507만 개(19.2%)로 가장 많았다. 도·소매업 328만 개(12.4%), 보건‧사회복지 253만 개(9.6%), 건설업 217만 개(8.2%) 순이었다. 전체 일자리 중 임금근로 일자리는 2160만개(81.7%), 비임금근로 일자리는 485만개(18.3%)로, 전년 대비 각각 65만개(3.1%), 22만개(4.7%) 증가했다.

 

지난해 일자리의 대부분은 중소기업이 이끌었다.. 전체 일자리(2654만개) 가운데 1644만개(62.2%)는 중소기업에서 나왔고, 이어 비영리기업(561만개, 21.2%)·대기업(440만개, 16.6%) 순이었다.

 

남자가 점유한 일자리는 1499만개(56.7%)로 여자(1146만개)의 1.31배 수준이었다. 전체 일자리의 평균 근속기간은 5.4년으로 전년(5.3년)보다 소폭 늘었다. 대기업 일자리 평균 근속기간이 7.9년, 비영리기업 7.7년, 중소기업이 3.9년으로 차이가 났다.




HOT클릭 TOP7


배너







사회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