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20 (토)

  • 흐림동두천 24.3℃
  • 맑음강릉 28.3℃
  • 흐림서울 25.2℃
  • 구름많음대전 22.8℃
  • 구름조금대구 24.4℃
  • 구름많음울산 22.8℃
  • 구름많음광주 23.5℃
  • 흐림부산 25.3℃
  • 구름많음고창 24.8℃
  • 흐림제주 27.2℃
  • 흐림강화 24.4℃
  • 구름조금보은 22.4℃
  • 구름많음금산 21.8℃
  • 흐림강진군 23.6℃
  • 맑음경주시 22.3℃
  • 구름많음거제 24.3℃
기상청 제공

울산 북구, 전국 첫 '폐배터리 스마트 버스 승강장' 운영

일반 스마트 버스 승강장보다 연간 전기요금 65% 절감

 

[M이코노미뉴스= 심승수 기자] 정부가 ‘사용후 배터리 산업 인프라 구축안’을 확충하는 가운데, 울산 북구는 전국 최초로 전기차 폐배터리를 활용한 스마트 버스 승강장을 시범 운영했다고 11일 밝혔다.

 

북구는 11일 북구청 남문 버스승강장(강동 방면)에서 현장 브리핑을 통해 업그레이드된 버스승강장에 대해 설명하고 시범사업 운영 결과를 공유했다.

 

북구는 지난 4월, 일반 버스 승강장에 전기차 폐배터리를 활용해 스마트 승강장으로 업그레이드하는 내용의 특허를 출원했다. 태양광과 야간 전력을 전기차 코나(현대차) 차량 폐배터리에 저장한 뒤, 이를 버스 승강장 전력 사용량이 많은 시간대에 공급·활용하는 것이다.

 

이에 북구는 이 특허를 활용해 북구청 남문 승강장에 전기차 폐배터리 활용 스마트 승강장을 조성하고 6월 한 달간 시범운영했다. 시범 운영 결과, 일반 스마트 버스 승강장에 비해 연간 전기요금 65% 절감, 스마트 승강장 설치비 50% 절감, 공사 기간 65% 절감 등 효과가 예상됐다.

 

업그레이드 승강장은 태양광과 야간 전력을 전기차 코나 차량 폐배터리에 저장하고 이를 활용하는 방식으로, 기존 승강장을 최대한 활용해 승강장 일부를 확장하고 냉·난방기, 자동문, 휴대전화무선충전기 등을 새로 설치했다.

 

또 에너지 효율 극대화를 위해 친환경·고효율 스마트 에너지 관리시스템을 적용해 이용객의 유무와 이동에 따라 냉난방기 및 자동문 등을 제어하는 기존 스마트 승강장과 차별화된 기능도 추가했다.

 

북구는 올해 버스 승강장 1∼2곳을 추가로 선정해 폐배터리를 활용한 스마트 승강장으로 업그레이드할 예정이다.

 

배형식 팀장은 "전기차 보급 확대에 따라 폐배터리의 활용에 대한 고민이 필요한 시점"이라며 "폐배터리를 버스승강장에 활용하면 자원 재활용은 물론 폐배터리 방치에 따른 환경오염도 예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11일 기획재정부와 국토교통부 등에 따르면 전날 경제관계장관회의에서 ‘사용후 배터리 산업 육성을 위한 법·제도 인프라 구축방안’을 발표했다.

 

이 법안은 배터리 탈거(脫去) 전 성능평가 도입, 재제조·재사용 배터리 탑재 제품에 대한 유통 전 안전 검사와 사후검사 의무화, 재생 원료 인증제, 배터리 전(全)주기 이력 관리 시스템 등 신설 제도를 규정하는 것이 골자다.




HOT클릭 TOP7


배너







사회

더보기
"지역소멸 막는다"... 정부, 폐교 활용·농어촌 민박 규제 완화
[M이코노미뉴스= 심승수 기자] 정부가 '저출생에 따른 지방 소멸'을 극복하기 위해 인구감소지역 규제특례 확대 방안을 추진한다. 한덕수 국무총리는 18일 정부세종청사에서 국정현안관계장관회의를 주재하고 “과거 인구 성장기에 만들어진 획일적인 제도와 규범을 지역 실정에 맞게 개선하고자 한다”며 “인구감소지역 규제특례 확대 방안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정부는 지난 2022년 '인구감소지역 지원 특별법' 및 시행령을 제정해 89개 인구감소지역에 대해 36개 특례를 부여했고, 이날 26개 규제 특례를 추가로 확정했다. 구체적으로 방안으로, 우선 지방자치단체가 학생 수 감소로 생긴 폐교들을 새로운 문화·예술 공간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관련 제도를 개선한다. 또 농어촌민박에 대한 규제를 완화해 관광객 등 생활 인구 유입을 촉진할 방침이다. 아울러 침체된 지역경제를 활성화하기 위해 산업단지 임대료 및 공유재산 사용료 등을 완화하고 기업의 자유로운 경영활동을 보장하기로 했다. 한 총리는 “비수도권 지역의 침체 문제는 저출생, 일자리, 문화·교육 등 다양한 요인이 복합적으로 얽혀 있는 만큼, 일회적인 대책으로 해결할 수 없다”면서 “지금 당장 해결할 수 있는 부분부터 착실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