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4.23 (월)

  • -동두천 9.9℃
  • -강릉 8.4℃
  • 서울 9.3℃
  • 대전 11.4℃
  • 대구 10.3℃
  • 울산 11.1℃
  • 광주 14.7℃
  • 부산 11.9℃
  • -고창 15.1℃
  • 흐림제주 21.0℃
  • -강화 9.6℃
  • -보은 10.7℃
  • -금산 11.3℃
  • -강진군 14.1℃
  • -경주시 10.5℃
  • -거제 12.5℃
기상청 제공

커버스토리

전체기사 보기

‘친환경 안전도시’ 만든 김선교 양평군수 지역 위해 또 뛴다!

<M이코노미 김소영 기자> 젊은 나이에 9급공무원으로 시작해 면장을 세 번이나 했고, 군수에 세 번이나 당선돼 군정을 이끌어 온 김선교 양평군수가 3선 연임의 진기록을 남기며 아쉬운 작별을 준비 중에 있다. 김 군수 는 재임기간 양평을 친환경 농산물1번지로 올려놓았다. 또 소득 1억원 이상 농가 470여 가구를 만들고 경기도 31개 시·군중에서 안전 1등급도 이어가고 있다. 용문산산나물축제는 전국적으로 양평을 각인시킨 축제가 됐고, 로컬푸드 직매장에는 연일 외 지인들로 붐빈다. 김선교 양평군수를 직접 만나 군정을 이끌어 오면서 얽힌 얘기와 그간의 성과를 들어봤다. Q. 앞으로 몇 개월이면 3선 연임이란 진기록을 남기게 됩니다. 처음 군수를 시작했을 때 어떤 비전을 가지 고 있었고, 그 비전이 많이 이뤄졌는지요? A. 지금 생각하면 참 감회가 새롭습니다. 골프장 하나 들어 올 수 없는 국내에서 규제가 가장 많은 지역 양평에서 군수로 출마해서 3선을 하고 이제 임기 1개월 남짓을남겨두고 있습니다. 제가 군수로 취임할 당시만 해도 우리 양평은 인구감소가 아주 심했습니다. 전임군수가 당선 후 7~8개월 재판받다가 물러난 상태라 예비후보만 10여명이 넘






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