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9.23 (토)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커버스토리

전체기사 보기

이재호 인천연수구청장 "연수의 꿈은 여전히 진행 중입니다!"

송도국제도시와 세계 최고인 인천국제공항을 연결하는 인천대교의 시발점이기도 한 인천 연수구가 달라지고 있다. 최하위를 맴돌던 공직자 청렴도는 행정평가에서 우승했고, 오염과 악취가 진동하던 승기천은 참게가 돌아오는 생태하천으로 변하고 있다. 취임초기 내건 공약 중 81%의 이행률도 기록하고 있다. 성과에 급급하지 않고 장기적인 안목으로 연수구의 미래를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는 이재호 연수구청장은, 민선 6기 구청장직에 오르며 ‘섬김 행정 소통행정’을 내걸고 낮은 자세로 구민을 섬기겠다는 의지를 피력한 바 있다. 이재호 구청장을 만나 지난 3년의 과정과 남은 1년에 대해 들어봤다. Q. 구청 앞 상징광장을 새롭게 조성했는데 앞으로 어떻게 활용하실 계획입니까? A. 우리 구청사는 1996년 개청이후 20여년 동안 한 번도 보수공사를 시행한 적이 없습니다. 관리하기 쉬운 측면에서 만들어지다 보니 지금까지는 구청을 내방하는 구민들의 단순 보행 통 로로서만 이용돼 왔던 게 사실입니다. 그래서 이 공간을 제대로 만들어서 34만 구민에게 휴식과 문화적 욕구를 충족시킬 수 있는 공간으로 활용해 보자고 생각했습니다. 콘크리트 바닥을 걷어내고 천연잔디도 깔았습니다. 주민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