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1.16 (월)

  • -동두천 -1.0℃
  • -강릉 0.5℃
  • 서울 -1.7℃
  • 흐림대전 2.2℃
  • 흐림대구 4.4℃
  • 박무울산 6.3℃
  • 흐림광주 4.3℃
  • 연무부산 7.6℃
  • -고창 4.1℃
  • 흐림제주 6.8℃
  • -강화 -0.6℃
  • -보은 1.5℃
  • -금산 2.3℃
  • -강진군 5.6℃
  • -경주시 4.6℃
  • -거제 7.3℃

정치

[12.03 촛불] 들불이 된 촛불 국회 정조준, 새누리당 존폐여부 일주일 뒤에 갈리나

“나쁜 대통령, 나쁜 새누리당” 분노에 찬 시민들의 함성


 

촛불 민심이 횃불로 커진데 이어 이번엔 들불로 번지는 형국이다. 3, 광화문광장에서 청와대를 향했던 촛불은 여의도 새누리당 당사 앞을 정조준했다

 

박근혜정권퇴진비상국민행동(퇴진운동)3일 여의도 새누리당 당사 앞에서 새누리당의 해체를 요구하는 박근혜 퇴진! 새누리당 해체! 국정농단 공범 새누리당 규탄 시민대회를 열었다이날 오후 2시부터 본격적으로 시작된 규탄 시민대회는 박 대통령의 탄핵을 미루고 있는 새누리당에 대한 비판과 함께 당 해체를 요구하는 시민들의 목소리가 터져 나왔다.

 

집회 참가자들은 박근혜는 범죄자다. 박근혜를 구속하라!, 새누리당 해체하라!”등 구호를 외치며 집회를 이어갔다.

 



인천에서 온 40대 부부는 지난주 촛불 집회에 참여하고 싶었으나 부득이하게 참여하지 못해 오늘 참여하게 됐다. 9일 진행될 탄핵 표결에 새누리당이 동조하지 않는다는 말을 듣고, 박 대통령 탄핵이라는 우리의 뜻을 알리기 위해 왔다고 집회 참여 목적을 설명했다.

 

이어 새누리당이 언론에 떠드는 것은 꼼수라 생각한다. 그들이 보여준 행태는 늘 한결같이 믿을 수 없다면서 김무성도 똑같다. 그가 탄핵찬성을 이야기 했을 때도 믿지 않았다. 무수히 많은 꼼수를 부리기 위해 계산기를 두드리고 있다라며 새누리당과 박 대통령이 시나리오를 짜서 음모를 꾸미고 있다고 비난했다.

고교 동창들과 집회에 참여한 50대 시민들도 눈길을 끌었다. 박재진(53)씨는 도저히 집에 있을 수 없었다며 이번 여의도 새누리당 당사를 찾은 이유를 전했다. 그는 “12일 처음으로 광화문집회에 참가한 이후 이미 이 정권은 무너졌다는 것을 몸으로 느꼈다. 5차 집회 이후 박근혜가 자진퇴진을 안하는 이유는 바로 모든 사건의 몸통인 집권세력 새누리당이 멀쩡하게 지키고 있기 때문이다라면서 새누리당과 박 대통령 모두 이번 사건에 책임이 있다고 알렸다.

 

아울러 박근혜가 물러나기 위해서는 박근혜가 서식하는 새누리당을 해체해야 한다. 그래서 광화문이 아닌 여의도로 찾아왔다고 덧붙였다. 이어 일제치하 당시 조선총독부가 우리 민족을 처참하게 짓밟았던 것처럼 새누리당이 현재 조선총독부 노릇을 하고 있다고 격렬하게 비판했다.

 



새누리당 앞은 유모차를 끈 젊은 부부들도 대거 참여했다. 고영옥(39)씨는 오늘도 아이들 아빠와 아이들을 데리고 함께 왔다. 12일 하루 빼고 매주 촛불집회에 참여하고 있다고 밝혔다.

 

많은 사람들이 참여하는 집회에 아이와 함께하며 위험한 순간은 없었나라는 질문에 그는 사람이 너무 많은 곳까지 유모차를 끌고 가지 않는다. 아이는 물론 다른 사람들도 다칠 수 있기 때문이다. 그리고 유모차를 끌고 나온 가족단위 집회참가자들이 많아서 안심하고 나올 수 있다고 답했다.

 

박 대통령에 대한 비판도 잊지 않았다. 그는 박근혜 대통령이 너무 머리를 써서 자꾸 촛불의 본질을 흐리고 있다. 그리고 새누리당에도 화가 난다. 바보가 아닌 이상 이런 식으로 나오면 어느 국민이 지지할 것이라 생각을 하는지 궁금하다며 정당의 목표가 정권획득이 아니라 국민과 국가를 위한 것이었으면 한다고 토로했다.

 

아울러 9일 탄핵의 가능성에 대해서는 불안한 마음이 있지만 그래도 꼭 탄핵이 이뤄져야 한다. 그리고 박 통령이 한 톨만큼 양심이 있다면 본인이 직접 내려와야 한다. 정말 나쁜 사람이다라고 비판했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