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1.05 (목)

  • -동두천 -1.0℃
  • -강릉 0.5℃
  • 서울 -1.7℃
  • 흐림대전 2.2℃
  • 흐림대구 4.4℃
  • 박무울산 6.3℃
  • 흐림광주 4.3℃
  • 연무부산 7.6℃
  • -고창 4.1℃
  • 흐림제주 6.8℃
  • -강화 -0.6℃
  • -보은 1.5℃
  • -금산 2.3℃
  • -강진군 5.6℃
  • -경주시 4.6℃
  • -거제 7.3℃

생활

직장인 최악의 이직 비매너는 "갑작스런 퇴사 통보"

기업 10곳 중 8곳에서 이직 시 비매너 태도를 보인 직원 때문에 골머리를 앓은 경험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 취업포털이 기업의 인사담당자 1,723명을 대상으로 이직 시 비매너 행동으로 이미지가 실추된 직원이 있었는지 여부를 조사한 결과, 80.3%있다라고 답했다.


최악의 이직 비매너 태도는 갑작스러운 퇴사 통보’(36.4%)였다. 다음은 인수인계 제대로 안 함’(19.7%), ‘업무 태도가 불성실함’(10.3%), ‘근태관리 불량해짐’(6.4%), ‘회사기밀 유출’(5.8%), ‘퇴사 사유 거짓으로 말함’(4.7%), ‘직접적 회사 비방’(4.6%), ‘프로젝트 등 업무 마무리 안 함’(4.5%) 등이 있었다.


비매너 태도를 보이는 직원 비율은 전체 퇴사자 중 평균 22%였으며, 직급은 사원급(59.1%), ‘대리급’(23.1%), ‘과장급’(10.9%), ‘차장급’(3.6%), ‘부장급 이상’(3.2%) 순이었다.


퇴사자의 비매너 행동으로 손실을 입었다고 답한 기업은 전체의 95.4%에 달했으며, 구체적으로는 팀 업무 진행에 차질’(65.7%, 복수응답), ‘팀원 등 조직 사기 저하됨’(56.9%), ‘기업 이미지 실추’(18.9%), ‘내부 기밀 유출’(12.9%), ‘연쇄 이직 초래’(12%) 등이 있었다.


직원들의 퇴사매너가 좋은 편이라고 말한 응답자는 전체의 59.1%좋지 않은 편’(40.9%)보다 많았다.


보통 퇴사자들은 평균 2.7주 전 퇴사의사를 밝히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인사담당자들은 평균 3.9주 전에는 회사 측에 알리는 것이 좋다고 생각하고 있었다.


이중 26.6%는 이직 매너가 나빴던 직원에 대한 평판조회 요청을 받은 적이 있다고 말했다. 또 47.2%는 이직 비매너에 대해서 간단히 언급한다라고 밝혔으며, 45.4%솔직히 언급한다’, 7.4%전혀 말하지 않는다’고 말했.


반대로 평판조회를 했을 때 대상자의 이직 비매너 행동을 들은 적 있는 응답자(353) 중 절반 이상인 55%바로 탈락시켰다라고 답변했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