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9.26 (화)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정보

지지부진 용산 개발 해결책 찾을까. 도시컨텐츠연구소 27일 용산개발 연구 세미나 개최

용산의 도시설계, 철도, 주거환경 등 향후 방향성 제시

 

제대로 된 용산개발의 해결책을 찾지 못하고 있는 핵심 현안에 대한 대안을 모색하는 세미나가 27일 용산 전쟁기념관에서 열린다.

 

자유한국당 용산구당협위원장인 황춘자 위원장이 대표로 있는 도시컨텐츠연구소는 오는 27() 오후2, 용산 전쟁기념관 이병형홀에서 두 번째 용산개발의 선진적 대안 연구 세미나를 개최해 지지부진한 용산 개발의 현실적 대안에 대해 논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세미나는 총3개의 주제로 진행된다. 1주제는 용산의 재탄생: 미래 경쟁력 확보방안이다. 도시설계 전문가인 하권찬 박사의 진행으로 용산 맞춤형 미래도시 설계와 경제활성화 방향에 대해 다룬다.

 

2주제는 용산지역의 균형 개발을 위한 철도시설의 지하화를 논의한다. 동양대 철도대학의 박정수 교수가 오래된 철도시설의 개선방안에 대해 다룬다.

 

3주제는 한국도시계획 기술사회 부회장인 최헌욱 박사가 주민이 공감하는 용산의 주거지 정비방향으로 한남 재정비 촉진지구를 중심으로 현재 용산의 80% 이상이 노후된 주거환경 문제점을 어떻게 해결하는 것이 바람직한 방향인지를 제시할 계획이다.

 

이번 세미나는 용산의 문제를 용산에서, 용산 사람들과 함께 다룬다는 측면에서 국회나 행정 중심의 다른 세미나와는 차별된다. 이번 세미나를 기획한 도시컨텐츠연구소 황춘자 대표는 지난해 총선에서 자유한국당 용산구 후보로 출마한 바 있다.

황춘자 대표는 서울의 허파와도 같은 역할을 하는 용산이 철도시설, 군사시설 등의 공간적 한계를 극복하고 새로운 중심 도시로서 역할을 위한 최적의 방향을 모색해야 할 때라며, “용산 구민들이 한자리에 모여 생각을 공유할 수 있도록 하고자 세미나를 마련했다고 밝혔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