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2.13 (수)

  • -동두천 -9.3℃
  • -강릉 -1.3℃
  • 맑음서울 -6.6℃
  • 맑음대전 -4.6℃
  • 맑음대구 -0.9℃
  • 맑음울산 -1.4℃
  • 맑음광주 -2.1℃
  • 맑음부산 -0.2℃
  • -고창 -3.1℃
  • 구름많음제주 3.1℃
  • -강화 -7.0℃
  • -보은 -6.3℃
  • -금산 -6.4℃
  • -강진군 -1.5℃
  • -경주시 -1.8℃
  • -거제 1.2℃
기상청 제공

정보

한・일, 국토계획・토지정책 협력 머리 맞댄다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27()부터 4일간 서울 양재동 더 케이 호텔에서 21회 한·일 국토/토지분야 협력회의를 개최한다. 이번 회의를 통해 양국 간 국토계획 및 토지정책 분야 협력이 더욱 공고해질 것으로 전망된다.

 

한국 측에서는 국토교통부 안충환 국토정책관을 수석대표로 12명의 대표단이 참여하고, 일본 측은 국토교통성 오하라 노보루 대신관방심의관 등 9명이 참석한다.

 

이번 회의는 전체회의와 분과(국토분과, 토지분과) 회의로 나뉘어 진행되고 현장 시찰도 병행될 예정이다.

 

첫째 날 전체회의에서는 우리나라가 새 정부의 국토균형 발전 정책 추진 방향에 대해 발표하고, 일본 측은 제2차 국토형성계획에 대해 발표할 예정이다.

 

둘째 날 분과회의에서는 양국의 지역개발사업과 광역연계 프로젝트 현황, 부동산 전자거래시스템 등에 대해 발표와 논의를 이어간다.

 

아울러, 일본 대표단은 스마트시티와 스마트 홈 체험 등이 가능한 더 스마티움, 원주 기업·혁신도시 현장을 방문하고, 내년 3월부터 축제의 장이 펼쳐질 평창 동계올림픽 경기장도 둘러볼 예정이다.

 

·일 국토/토지 분야 협력 회의는 1993년 양해각서 체결 이후 우리나라와 일본에서 매년 교대로 개최하고 있으며, 그동안 양국 간 정책정보 교환 및 상호 협력 증진에 크게 기여한 것으로 평가된다.

 

수석대표인 안충환 국토정책관은이번 협력 회의는 양국 간 국토정책 방향과 사례를 공유하고 심도 있게 논의하는 좋은 계기가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양국의 국토·토지분야 정책 발전과 상호 협력이 더 구체화될 수 있도록 노력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