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22 (금)

  • -동두천 30.0℃
  • -강릉 31.2℃
  • 구름많음서울 30.4℃
  • 흐림대전 30.6℃
  • 흐림대구 30.6℃
  • 흐림울산 26.9℃
  • 흐림광주 28.6℃
  • 흐림부산 26.0℃
  • -고창 26.7℃
  • 흐림제주 24.4℃
  • -강화 24.2℃
  • -보은 30.1℃
  • -금산 29.8℃
  • -강진군 26.3℃
  • -경주시 28.3℃
  • -거제 27.8℃
기상청 제공

기업


‘2018 제네시스 G90 스페셜 에디션’ 5종, 할리우드 최초 공개


제네시스 브랜드(이하 제네시스)가 새로운 ‘G90(국내명 EQ900) 스페셜 에디션’ 차량 5종을 미국 최대의 영화시상식인 ‘제90회 아카데미 시상식(Academa Award)’에 맞춰 최초로 공개한다고 1일 밝혔다.


제네시스는 미국 라이프스타일 메거진 ‘베니티 페어(Vanity Fair)’가 개최하는 ‘베니티 페어 애프터 파티(아카데미 시상싱 애프터 파티)’에 G90 스페셜 에디션 차량을 전시하며 시상식 주간(2월28~3월4일)에 열리는 각종 행사에 할리우드 스타, 업계 VIP 등 유력 인사를 대상으로 G90 스페셜 에디션 10대를 포함 총 15대의 의전 차량을 제공하는 등 적극적인 홍보에 나선다.


제네시스는 2017년부터 미국 라이프스타일 매거진 ‘베니티 페어’와 파트너십을 구축, 지난해 아카데미 시상식에 맞춰 G90 스페셜 에디션 차량 5개 모델을 공개했으며, 올해도 추가 5종을 공개해 세계적인 문화·예술계 인사들이 모인 자리에서 제네시스 브랜드와 디자인의 우수성을 알릴 계획이다.


2018 G90 스페셜 에디션은 각 고객에게 꼭 맞는 맞춤형 차를 디자인한다는 콘셉트로 특히 고급 여성 주문복을 일컫는 ‘오뜨 꾸뛰르(Haute Couture)’에서 영감을 받아 디자인됐다.


시그니처 스타일인 루프-바디 투톤 컬러가 적용된 외관 디자인과 컬러풀한 누벅 및 고급 가죽 등의 내장재, 세심한 장인의 손길이 느껴지는 골드와 실버 컬러의 장식적인 스티치 마감 등으로 완성된 인테리어 디자인이 조화를 이루는 것이 특징이다.


이번에 새로 공개되는 상세 모델은 △온화한 실버와 매트한 코코아 브라운 컬러를 조합한 투톤 외장으로 중후하면서도 시상식의 밝은 느낌을 구현한 ‘A Touch of Sensuality’ △그레이 계열의 반짝이는 입자가 그윽하게 빛나며 행사의 영예로움을 표현한 ‘Stardust’ △고급스러운 그린과 다크 브라운 컬러의 투톤 외장과 채도가 높은 그린 컬러의 누벅 가죽으로 독특하면도 우아하게 마감된 내장 인테리어가 어우러진 ‘Emerald Dream’ △톤 다운된 레드 컬러를 테마로 다이내믹하면서도 도전적인 느낌을 표현한 ‘The Ruler’ △깊은 블루와 매트 화이트의 투톤 외장 컬러가 모던하고 신선한 느낌을 주는 ‘Refined Understatement’이다.


맨프레드 피츠제럴드 제네시스사업부 전무는 “제네시스는 디자인을 중시하는 브랜드로 작년에 이어 올해도 아카데이 시상식에 맞춰 G90 스페셜 에디션을 공개함으로써 세계적인 문화·예술 축제에서 제네시스의 디자인 철학을 선보여 기쁘다”며 “향후에도 지속적으로 G90 스페셜 에디션 등을 통해 제네시스만의 차별화된 문화와 전통을 만들어 가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루크 동커볼케 부사장은 “2018 G90 스페셜 에디션은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처음 공개되는 만큼 할리우드의 화려함과 영예로움을 표현하고자 색상, 트림 구성 등을 기존의 정형화된 자동차 제작 방식에서 탈피해 새로운 시도로 제작한 차”라면서 “장인정신을 바탕으로 고객 개개인을 위한 맞춤형 차량을 만든다는 제네시스가 궁극적으로 추구하는 브랜드 정신과 디자인 철학을 담아냈다”고 강조했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