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7.26 (목)

  • -동두천 31.6℃
  • -강릉 34.5℃
  • 구름많음서울 33.1℃
  • 구름조금대전 33.5℃
  • 구름조금대구 37.2℃
  • 구름조금울산 32.6℃
  • 구름많음광주 35.4℃
  • 맑음부산 32.3℃
  • -고창 32.1℃
  • 구름많음제주 29.8℃
  • -강화 29.3℃
  • -보은 34.5℃
  • -금산 33.9℃
  • -강진군 33.5℃
  • -경주시 34.7℃
  • -거제 33.9℃
기상청 제공

정치


‘민주당원 댓글조작’ 의혹 관련 홍준표 “조작된 정권은 오래가지 않아”

與 “개인적 일탈일 뿐” vs 野 “특검필요”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는 16일 최근 불거지고 있는 ‘민주당원 댓글조작’ 의혹 등과 관련해 “영화처럼 조작된 도시가 아니라 조작된 정권은 오래가지 않는다”고 일침을 가했다.

홍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문재인 정권 실세들의 민낯이 드러나기 시작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번 주 갤럽 등 여론조사에서 문 대통령과 민주당 지지율 소폭 반등 할 것”이라면서 “아무리 악재가 있어도 그들만이 답변하는 여론조사에서는 변동이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댓글조작과 여론조작으로 민심과 동떨어진 정권은 괴벨스 정권이라고 누누히 말해 왔다”며 “안희정, 정봉주, 김기식, 김경수 사건이 지금처럼 조작되면 나중에 진실이 밝혀진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세상에 비밀은 없다”며 “깨어있는 국민이 자유 대한민국을 지킨다”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14일 더불어민주당 권리당원 3명이 인터넷 포털사이트에서 댓글 추천수를 조작한 혐의로 검거되고 그 중 2명이 구속된 사실이 알려지면서 정치권에 큰 파장을 일으켰다.

특히 문 대통령의 복심인 김경수 민주당 의원이 이들과 연락을 주고받았다는 의혹이 제기되면서 논란은 일파만파 확산되는 모양새다.

일부 야권은 이에 특검의 필요성까지 언급하면서 여권을 압박하는 파상공세를 펼치고 있으며 집권여당은 개인적 일탈일 뿐이라며 선을 긋고 있다.

배너
배너


배너



\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