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4.17 (화)

  • -동두천 10.8℃
  • -강릉 15.3℃
  • 구름조금서울 12.0℃
  • 구름많음대전 12.6℃
  • 구름많음대구 12.4℃
  • 흐림울산 13.0℃
  • 연무광주 13.3℃
  • 흐림부산 14.1℃
  • -고창 11.6℃
  • 구름많음제주 15.2℃
  • -강화 11.8℃
  • -보은 11.2℃
  • -금산 10.9℃
  • -강진군 12.3℃
  • -경주시 13.1℃
  • -거제 14.0℃
기상청 제공

기업


‘제3회 마이크로바이옴 산업화 포럼’ 18일 국회서 개최


오는 18일 오후 2시 국회 의원회관 제1소회의실에서 ‘제3회 마이크로바이옴(Microbiome) 산업화 포럼(이하 산업화 포럼)’이 개최된다.


마이크로바이옴(Microbiome)은 ‘마이크로비오타(Microbiota, 미생물군)’과 ‘게놈(Genome)’의 합성어로, 마이크로바이오타는 식물에서부터 동물에 이르기까지 모든 다세포 생물에서 공생하는 미생물의 생태계 공동체를 의미하고, 게놈은 유전자의 집합체를 말한다.


한국 경제는 4차 산업혁명이라는 세계 경제 패러다임의 급속한 변화 속에서 조선업 등 전통적으로 강세를 보였던 제조업이 어려움을 겪는 가운데, 국가 경제를 이끌어 갈 새로운 성장 산업을 발굴하고 키우는 작업이 어느 때보다 절실한 상황이다.


관련해서 식물 및 동물의 면역, 호르몬 및 대사에 상당한 영향을 미치는 마이크로바이옴은 고부가가치를 창출할 수 있는 차세대 바이오헬스케어산업으로 주목을 받으며, 이 분야의 산업화 필요성이 증대되고 있다.


이같은 필요성에 따라 출범한 산업화 포럼은 의료, 식품, 제약, 농축수산, 환경, 화훼, 출산 등 다양한 분야와의 학술 및 정보교류, 협력과 융합을 위해 각 분야별 정부기관, 지자체, 연구소, 협회 및 단체, 기업 등과 함께 매달 산업화 포럼을 개최 중이다.


이번 포럼은 윤복근 광운대학교 바이오의료경영학과 책임지도교수의 ‘마이크로바이옴 산업화의 필요성’을 시작으로 김병찬 한국생명공학 연구원의 ‘휴먼 마이크로바이옴 기반 치료기술’, 송재경 국립농업과학원 농업미생물과 연구원의 ‘미생물의 농업적 이용’ 등의 연구 사례가 발표된다.


또한 김선영 (주)다모F&B 이사는 ‘마이크로바이옴과 차가버섯을 이용한 면역력 증강’, 강기갑 마이크로바이옴 산업화 포럼 대표(전 국회의원)의 ‘마이크로바이옴 축산의 미래’ 등 식품 분야 적용 사례도 발표될 예정이다.


산업화 포럼 사전 접수는 광운대학교 바이오통합케어경영연구소 홈페이지(www.kwndmd.co.kr)이나 식의학(ND)·마이크로바이옴센터에 문의하면 된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