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9.12 (수)

  • 맑음동두천 26.3℃
  • 흐림강릉 21.4℃
  • 맑음서울 26.8℃
  • 구름조금대전 27.1℃
  • 구름많음대구 24.8℃
  • 흐림울산 22.7℃
  • 구름조금광주 26.8℃
  • 구름많음부산 27.5℃
  • 맑음고창 27.0℃
  • 흐림제주 23.5℃
  • 맑음강화 24.4℃
  • 구름많음보은 24.5℃
  • 구름많음금산 25.6℃
  • 구름많음강진군 27.9℃
  • 흐림경주시 21.7℃
  • 구름많음거제 27.2℃
기상청 제공

정보


[M경제매거진] 삼성전자, 최근 3년간 배당·자사주 매입에 33조5천억원 써

고용진 의원, “배당이나 자사주보다 투자와 고용을 늘려야”

 

국회 정무위 소속 더불어민주당 고용진 의원(서울 노원갑)이 한국거래소에서 제출받은 ‘상장회사 배당 및 자사주 취득 현황’ 자료에 따르면, 최근 3년간 삼성전자가 배당과 자사주에 쏟아 부은 금액이 33조원을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고용진 의원은 “지난해에만 15조원이 넘는 금액을 자사주와 배당에 쏟아 부었다”면서 “특히 지난해 자사주 매입에 9조2,209원을 투입했는데, 이는 유가증권 상장사 전체 자사주 취득금액의 96.4%에 해당한다”고 밝혔다.

 

지난해 삼성전자의 당기순이익은 2016년(11조5,797억)에 비해 149% 늘어난 28조8,008억원으로 코스피 상장기업 전체(117조393억)의 24.6%에 달한다. 이 가운데 5조8,263억원을 주주에게 현금 배당했다.

 

고용진 의원은 최근 삼성전자의 이같은 주주환원 정책은 경영권승계 전략과 관련이 깊다고 주장했다. 지난해 말 기준 삼성전자의 외국인 지분율이 52.7%에 달하고, 이재용 부회장 등의 지분이 20%에 불과한 상황에서 주가부양과 배당확대 정책으로 외국인 투자자들이 경영권 승계를 묵인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고용진 의원은 “삼성전자가 천문학적인 이익을 얻고 있지만, 그 대부분을 자사주와 배당 잔치에 쏟아 붓고 있는데 어떻게 투자와 고용이 늘어날 수 있겠냐”면서, “기업은 영업활동을 통해 남은 이익을 다시 재투자해 미래의 성장 동력과 고용을 늘리는 것이 우선”이라고 강조했다. 고 의원은 이어 “기업의 본질적 가치에는 아무런 변화가 없는 주가부양 목적의 과도한 자사주와 배당 잔치가 사회적으로 바람직한지 따져봐야 할 때”라고 지적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