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20 (월)

  • 흐림동두천 14.4℃
  • 구름많음강릉 17.8℃
  • 맑음서울 14.5℃
  • 구름많음대전 14.9℃
  • 흐림대구 17.8℃
  • 구름많음울산 17.7℃
  • 구름많음광주 14.7℃
  • 구름많음부산 18.1℃
  • 구름조금고창 13.5℃
  • 구름많음제주 15.8℃
  • 흐림강화 13.0℃
  • 흐림보은 14.2℃
  • 흐림금산 13.2℃
  • 흐림강진군 14.9℃
  • 구름많음경주시 17.6℃
  • 흐림거제 17.7℃
기상청 제공

[M현장] ‘국회 분위기, 오늘만 같아라’…여야 3당 원내대표 ‘호프타임’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 등 여야 3당 원내교섭단체 원내대표는 20일 오후 8시 국회 정상화 해법을 논의하기 위해 국회 앞 한 호프집에서 만났다.

 

이날 자리는 오 원내대표가 취임 인사차 이 원내대표를 만났을 때 제안해 이뤄졌다.

 

이 원내대표는 “오신환 원내대표가 주선했고, 쉽지 않은 자리였을 텐데, 우리 누님, 나경원 원내대표께서 흔쾌히 와주셔서 기쁘다”며 “오늘 제가 맥주값을 내는 날인데, 정말 아깝지 않은 시간이 될 것 같다”고 운을 뗐다.

 

이어 “우리 국민들께서 관심과 기대를 갖고 지켜보시는 만큼, 아주 허심탄회하게 이야기를 하고, 국회 정상화의 해법을 찾아보도록 하겠다”면서 “결국 민생으로부터 우리 정치는 제자리를 찾고, 출발해야 하는 만큼 급한 민생과 경제를 위해서 국회가 다시 열릴 수 있도록 정성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언제부터인가 한 번쯤 일할 수 있는 기회가 있다면 우리 선배님들과는 조금 다르게, 새로운 정치 문화와 정치 예법으로 멋진 정치를 선보였으면 좋겠다는 기대가 있었는데, 마침 좋은 파트너를 만났다고 생각한다”며 “이 자리부터 하나하나 정성껏 임해보려고 한다. 늘 말씀드렸지만, 정말 경청할 것이고, 그 과정에서 야당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고, 함께 동행할 수 있는 자세로 임해서 좋은 해법을 찾아볼 수 있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나 원내대표는 “국회 문화, 정치 문화가 정말 각박해진 것 같다. 결국은 그 각박함 속에서 소통이 부족하게 되고, 그 과정에 정말 안타까운 지금의 국회 파행사태까지 이르게 된 것 같다”면서 “(이인영 원내대표가 오늘) 아침에 재미있는 말씀을 하셨더라. ‘호프(Hof)’가 아니라 ‘호프(Hope)’가 돼야 한다고 하셨는데, 그런 미팅을 좀 만들어 갔으면 좋겠다”고 이날 만남의 소회를 전했다.

 

그러면서 “정치라는 것이 국민께 희망을 드려야 하고, 그 희망을 드리는 것은 결국 국민들이 가장 아파하는 것을 같이 해야 하는데, 지금 국민들이 아파하는 것은 경제라고 생각한다”며 “그 해법에 있어서 늘 차이가 많이 있지만, 한번 그런 것을 만들어가고 싶다”고 덧붙였다.

 

나 원내대표는 “국회가 이렇게 파행된 것, 경제가 어렵고 민생을 챙겨야 한다는 것을 모두 알면서도 이렇게 강행으로, 파국으로 갈 수밖에 없었던 부분에 대해서 오늘 허심탄회한 이야기를 해보려고 한다”면서 “한꺼번에 모든 것을 풀 수 없을 것 같지만, 그래도 우리가 좀 더 마음을 열고, 국회 문화를 너무 각박하게, 소통하지 않는 문화를 바꿔보는 노력이 필요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오 원내대표는 “제가 젊은 정치인답게 가볍게 제안을 드렸는데, 흔쾌히 이인영 원내대표, 나경원 원내대표 함께 만날 수 있게 된 이 자리가 새로운 국회 정상화를 위한 첫걸음으로서 계기를 만들 수 있을 것”이라면서 “국민들께서 크게 관심을 보여주시는 것 자체가 국회가 어찌보면 일을 안 하고 꽉 막혀 있는 것에 대한 답답함이 담겨있지 않겠나, 그래서 오늘 저를 포함한 두 분 원내대표도 그런 무게감에서 이 자리를 같이 하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이어 “그만큼 각당도 국민들이 갖고 있는 절박한 마음을 같이 느끼고 있다는 생각으로 허심탄회하게 모든 것을 다 풀어놓고 대화를 시작하고, 거기에서 좋은 희망의 메시지가 나왔으면 좋겠다”며 “제안한 사람으로서, 조정자의 역할을 충실히 해보겠다”고 덧붙였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검찰과거사위, '장자연 사건' 수사 미진·조선일보 외압 확인…성범죄 확인 못해
법무부 산하 검찰과거사위원회(과거사위)가 20일 '장자연 리스트 사건'의 의혹과 관련해 경찰과 검찰의수사 미진과 조선일보 외압 의혹 등을 사실로 인정했다. 다만 이른바 '장자연 리스트'와 장자연씨에 대한 성폭행 의혹은 확인하지 못했다. 과거사위는 이날 오후 2시 정부과천청사에서 회의를 열고 이런 내용이 담긴 '장자연 사건' 최종심의 결과를 발표했다. '장자연 리스트 사건'은 지난 2009년 3월 배우 장자연씨가 기획사 대표 김종승씨의 강요로 기업인과 유력 언론사 관계자, 연예기획사 관계자 등에게 성접대를 했다는 문건을 남기고 스스로 목숨을 끊은 사건이다. 당시 사건을 조사한 경기지방경찰청과 분당경찰서 합동 수사팀은 기획사 대표 김종승씨만 강요죄 등으로, 술접대를 받은 사람들을 강요방조죄 등으로 입건했지만강요 부분을 포함한 피의사실 대부분을 검찰에서 무혐의 종결했다. 과거사위가 조사한 의혹은 크게 8가지로 ▲기획사 대표 김종승에 의한 술접대, 성접대 강요 의혹 ▲김종승의 장자연에 대한 강제추행 및 추가 협박행위에 대한 수사미진 의혹 ▲장자연 문건 상의 '조선일보 방사장'에 대한 성접대 의혹, '조선일보 사장 아들'에 대한 술접대 강요 의혹 ▲조선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