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9.23 (일)

  • 맑음동두천 24.3℃
  • 구름많음강릉 23.3℃
  • 맑음서울 25.0℃
  • 구름조금대전 25.0℃
  • 구름많음대구 26.4℃
  • 구름많음울산 25.5℃
  • 구름많음광주 24.7℃
  • 구름많음부산 25.5℃
  • 구름많음고창 24.5℃
  • 흐림제주 27.4℃
  • 맑음강화 23.3℃
  • 구름많음보은 25.2℃
  • 구름많음금산 24.3℃
  • 구름많음강진군 26.9℃
  • 구름많음경주시 29.7℃
  • 구름많음거제 26.1℃
기상청 제공

'M이코노미 경제팀' 기자의 전체기사

배너
배너

배너

문재인 정부 갑작스런 은산분리 완화 추진…‘왜?’
<M이코노미 문장원 기자> 지난 6월27일 문재인 대통령은 “답답하다”는 말과 함께 예정된 제2차 규제혁신 점검회의를 연기했다. 문 대통령이 ‘준비 부족’을 이유로 각 부처에 대한 이른바 ‘군기잡기’에 들어간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왔다. 하지만 이날 회의 핵심 의제에 ‘인터넷전문은행 규제 완화’가 포함된 사실이 알려졌다. ‘군기잡기’보다는 은산분리 완화에 대한 청와대와 여당의 분위기가 이전과는 달라진 사실에 ‘왜’라는 ‘물음표’가 찍히기 시작했다. 금산분리를 대선 공약으로 내걸었던 문 대통령과 야당 시절 은산분리 완화 추진을 ‘당론’으로 반대했던 더불어민주당이 그간의 입장을 뒤집는 것이기 때문이다. 이후 문 대통령은 지난 8월7일 서울시청에 열린 인터넷전문은행 구제혁신 행사에 참석해 “지금의 제도가 신산업의 성장을 억제한다면 새롭게 접근해야 한다”며 인터넷전문은행에 대한 은산분리 규제 완화 추진을 공식화했다. 비록 문 대통령이 ‘은산분리의 원칙은 훼손하지 않겠다’는 전제를 달았지만 ‘왜’라는 의문은 여전하다. 문재인 정부는 왜 ‘공약 파기’라는 논란까지 감수하면서 은산분리 완화를 시도할까. (이 기사는 M이코노미매거진 9월호에 실린 내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