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3.23 (금)

  • -동두천 2.7℃
  • -강릉 1.7℃
  • 연무서울 3.4℃
  • 박무대전 3.5℃
  • 맑음대구 4.4℃
  • 맑음울산 4.5℃
  • 맑음광주 3.9℃
  • 맑음부산 6.2℃
  • -고창 1.5℃
  • 구름조금제주 6.6℃
  • -강화 3.1℃
  • -보은 1.8℃
  • -금산 0.9℃
  • -강진군 3.1℃
  • -경주시 1.8℃
  • -거제 4.6℃
기상청 제공

정치

김현미, 미르재단·K스포츠…재벌과 대기업이 내야할 세수 433억 꿀꺽


 

재벌들이 내야할 증여세 250억과 법인세수 183억이 미르에 의해 무용지물이 됐다는 주장이 나왔다.

 

7일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장 김현미 의원(경기 고양 정)2가지의 가정을 들며 정권실세인지, 전경련인지, 비선실세인지 알 수 없는 누군가의 농단으로 대한민국 세수가 증발했다며 다음과 같이 밝혔다.

 

김현미 의원은 미르가 아닌 다른 자연인이 재벌들의 돈을 받았을 시 증여세 2508천만원이 과세 대상이었을 것이라는 가정을 했다.

 

김현미 의원의 가정에 따르면 비영리법인인 미르와 K스포츠 재단에 기부된 재벌과 대기업의 755억원은 상속세 및 증여세법 제 48조에 따라 증여세 과세 대상이 아니다. 하지만 상증법을 적용할 시 무상으로 이전받은 재산 또는 이익에 대해 증여세를 부여하도록 되어 있기에 755억원은 증여세 과세 대상이 된다.

 

김현미 의원은 기업들이 공익재단이 아닌 가상의 인물에게 755억원을 건넸을 경우 증여세 과세 대상이 되며, 이 경우 가상의 인물은 세법에 따라 2508200만원의 증여세를 납부해야한다고 설명했다.

 

또 김 의원은 미르와 K스포츠가 없었다면 법인세 1827천만원이 더 걷혔을 것이라고 가정했다.

 

김 의원의 가정에 따르면 미르와 K스포츠 재단에 기업들이 755억원을 출연하지 않았을 경우, 출연기업들은 법인세 및 지방세로 1822710만원을 더 납부해야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법인세법에 따라 지정기부금단체에 기부한 금액은 기업소득 금액의 10% 한도 내에서 전액필요경비로 산입되기에 재벌과 대기업이 출연한 755억원 전액은 법인세 과세대상에서 제외된다는 주장이다.

 

이에 김 의원은 결국 미르와 K스포츠 재단이 없었다면 대기업과 재벌은 법인세 1661천만원, 지방세 166천만원을 납부했어야 했다정권실세인지, 전경련인지, 비선실세인지 알 수 없는 누군가의 농단으로 대한민국 세수 1823천만원이 증발했다고 꼬집었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