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1.14 (토)

  • -동두천 -1.0℃
  • -강릉 0.5℃
  • 서울 -1.7℃
  • 흐림대전 2.2℃
  • 흐림대구 4.4℃
  • 박무울산 6.3℃
  • 흐림광주 4.3℃
  • 연무부산 7.6℃
  • -고창 4.1℃
  • 흐림제주 6.8℃
  • -강화 -0.6℃
  • -보은 1.5℃
  • -금산 2.3℃
  • -강진군 5.6℃
  • -경주시 4.6℃
  • -거제 7.3℃

정치

김현미, 미르재단·K스포츠…재벌과 대기업이 내야할 세수 433억 꿀꺽


 

재벌들이 내야할 증여세 250억과 법인세수 183억이 미르에 의해 무용지물이 됐다는 주장이 나왔다.

 

7일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장 김현미 의원(경기 고양 정)2가지의 가정을 들며 정권실세인지, 전경련인지, 비선실세인지 알 수 없는 누군가의 농단으로 대한민국 세수가 증발했다며 다음과 같이 밝혔다.

 

김현미 의원은 미르가 아닌 다른 자연인이 재벌들의 돈을 받았을 시 증여세 2508천만원이 과세 대상이었을 것이라는 가정을 했다.

 

김현미 의원의 가정에 따르면 비영리법인인 미르와 K스포츠 재단에 기부된 재벌과 대기업의 755억원은 상속세 및 증여세법 제 48조에 따라 증여세 과세 대상이 아니다. 하지만 상증법을 적용할 시 무상으로 이전받은 재산 또는 이익에 대해 증여세를 부여하도록 되어 있기에 755억원은 증여세 과세 대상이 된다.

 

김현미 의원은 기업들이 공익재단이 아닌 가상의 인물에게 755억원을 건넸을 경우 증여세 과세 대상이 되며, 이 경우 가상의 인물은 세법에 따라 2508200만원의 증여세를 납부해야한다고 설명했다.

 

또 김 의원은 미르와 K스포츠가 없었다면 법인세 1827천만원이 더 걷혔을 것이라고 가정했다.

 

김 의원의 가정에 따르면 미르와 K스포츠 재단에 기업들이 755억원을 출연하지 않았을 경우, 출연기업들은 법인세 및 지방세로 1822710만원을 더 납부해야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법인세법에 따라 지정기부금단체에 기부한 금액은 기업소득 금액의 10% 한도 내에서 전액필요경비로 산입되기에 재벌과 대기업이 출연한 755억원 전액은 법인세 과세대상에서 제외된다는 주장이다.

 

이에 김 의원은 결국 미르와 K스포츠 재단이 없었다면 대기업과 재벌은 법인세 1661천만원, 지방세 166천만원을 납부했어야 했다정권실세인지, 전경련인지, 비선실세인지 알 수 없는 누군가의 농단으로 대한민국 세수 1823천만원이 증발했다고 꼬집었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