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1.04 (목)

  • -동두천 -1.9℃
  • -강릉 3.8℃
  • 흐림서울 -0.8℃
  • 구름많음대전 -0.5℃
  • 구름조금대구 4.0℃
  • 구름많음울산 5.3℃
  • 구름많음광주 1.1℃
  • 구름많음부산 6.7℃
  • -고창 -0.9℃
  • 흐림제주 4.3℃
  • -강화 -3.8℃
  • -보은 -0.3℃
  • -금산 -0.1℃
  • -강진군 2.7℃
  • -경주시 5.3℃
  • -거제 4.3℃
기상청 제공

정보

국민이 보는 2018년 국가 경제 전망, ‘좋아질 것’ 20%, ‘나빠질 것’ 29%

 

국민들이 보는 2018년 국가 경제 전망은 어떨까. 한국갤럽이 2017118일부터 28일까지 전국(제주 제외)의 만19세 이상 남녀 1,500명에게 새해 우리나라 경제가 올해보다 더 나아질 것이라고 생각하는지 더 어려워질 것이라고 생각하는지 물은 결과, 국민 20%좋아질 것’, 29%나빠질 것’, 49%올해와 비슷할 것이라고 답했다.

 

지난해와 비교하면 좋아질 것이란 응답이 16%포인트 증가, ‘나빠질 것37%포인트 감소했다.

 

한국갤럽은 과거 한국인의 경기 전망 추이를 보면, 1980년대는 대체로 낙관론이 비관론을 크게 앞섰으나 1990년대는 낙관과 비관 우세가 교차 혼재했고 2000년대 들어서는 대체로 비관론이 우세했다고 전했다.

 

지난 39년간 조사 중 새해 경기가 좋아질 것이란 낙관론 최고치는 1983년의 69%, 최저치는 국정농단 파문이 거세게 몰아쳤던 2016년의 4%.

 

새해 살림살이, ‘좋아질 것’ 19% vs ‘나빠질 것’ 22%

 

내년 살림살이 전망에 대해서는 한국인 19%올해보다 좋아질 것’, 22%나빠질 것’, 58%올해와 비슷할 것이라고 답했다. 전년도와 비교하면 좋아질 것이란 응답이 8%포인트 증가, ‘나빠질 것20%포인트 감소했다.

 

한국갤럽은 과거 살림살이 전망 추이는 1980년대 낙관론이 50%를 넘었고 1990년대 들어서는 소폭 하락했으나, 그래도 비관론에 비하면 여전히 낙관론이 우세했다면서 “1997IMF를 기점으로 비관론이 40%를 웃도는 등 이후로는 낙관론이 비관론을 크게 앞선 해가 없다. 특히 2010년대 들어서는 향후 1년간 살림살이가 비슷할 것이라는 응답이 50%를 넘는 경우가 잦아졌다고 설명했다.

 

한국갤럽은 이어 “2010년 이후 낙관·비관 격차가 줄고 우리 국민 절반 이상이 새해도 올해와 비슷할 것이라고 전망하는 현상은 지금보다 더 나빠지지 않으면 다행이라는 인식, 즉 저성장·고령화 시대의 불가피한 변화를 받아들인 것으로 볼 수 있다지난 39년간 조사 중 새해 살림살이 낙관론 최고치는 1983년의 66%, 최저치는 2016년의 11%”라고 밝혔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