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3.22 (목)

  • -동두천 -1.1℃
  • -강릉 -0.6℃
  • 구름많음서울 0.6℃
  • 박무대전 0.8℃
  • 흐림대구 2.4℃
  • 흐림울산 1.5℃
  • 구름많음광주 1.8℃
  • 흐림부산 2.1℃
  • -고창 1.1℃
  • 흐림제주 5.9℃
  • -강화 -1.7℃
  • -보은 0.3℃
  • -금산 0.0℃
  • -강진군 2.6℃
  • -경주시 2.0℃
  • -거제 3.5℃
기상청 제공

정보

[M포토, 영상] 文 대통령 새해 첫 현장방문지는 거제시 조선소

대우조선해양 쇄빙 LNG선박 건조 현장


 

 

문재인 대통령의 2018년 새해 첫 현장방문지는 거제시였다.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3) 오전 경남 거제시 대우조선해양 옥포조선소를 방문해 쇄빙선 건조 현장을 찾았다.

 

오늘 방문에는 산업통상부, 해양수산부 장관과 금융위원장, 북방경제위원장, 북방경제위원회 민간위원, 특별고문, 청와대 관계자들이 동행했고, 대우조선해양 사장, 중앙연구원장, 옥포조선소장, 노조위원장 등이 대통령 일행을 맞이했다.

 

청와대에 따르면 대우조선해양의 김효민 사원은 시베리아 최북단의 야말반도 인근 개발사업에 쓰일 15척 모두 대우조선해양이 수주했다면서 야말 프로젝트 쇄빙선은 최대 2.2M 두께 얼음을 깨며 운항할 수 있고 영하 52도까지 견딜 수 있도록 설계됐다고 대우조선해양에서 수주건조 중인 쇄빙선에 대해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쇄빙선의 성능, 조선소의 시설, 수주 현황에 대해 묻고 질의응답 시간을 이어갔다.

 

청와대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LNG운반선과 연료선 개발과 기술 공유 등에 대해 질문했고 대우조선해양은 “LNG 연료선을 자사에서 세계 최초로 개발했다면서 조선 3사가 공동으로 설계 기술을 연구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조선 3사의 공동 연구에 대해 문 대통령은 서로 경쟁하면서도 상생하는 모습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