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3.22 (목)

  • -동두천 0.9℃
  • -강릉 0.7℃
  • 박무서울 1.3℃
  • 흐림대전 0.7℃
  • 흐림대구 1.9℃
  • 흐림울산 1.5℃
  • 박무광주 1.9℃
  • 흐림부산 2.2℃
  • -고창 1.8℃
  • 흐림제주 5.9℃
  • -강화 2.4℃
  • -보은 0.8℃
  • -금산 0.0℃
  • -강진군 2.0℃
  • -경주시 1.7℃
  • -거제 3.3℃
기상청 제공

교육

사립전문대 신입생, 13.4% 감축된 866천원 납부해야

2022년까지 단계적 폐지하기로

사립전문대 입학금이 오는 2022년까지 단계적으로 폐지된다.

교육부와 전문대교육협의회는 전문대의 등록금수입구조의 특수성과 재정적 어려움을 고려하여 올해부터 2022년까지 입학금 33%제외한 나머지 67%매년 13.4% 감축하는데 합의했다.

입학금33%는 감축이 완료되는 '22까지 국가장학금으로 지원하고, '23년부터는 신입생 등록금으로 산입하되 해당 등록금액만큼 국가학금으로 지원하여 학생 부담을 해소한다는 방침이다.

이에 따라 2022학년도 신입생은 실질 입학금 부담이 0이 되어, 4 후에 사립대학의 입학금은 사실상 폐지된다.

올해 신입생의 경우 13.4% 감축된 866천원을 납부하고, 이후 국가장학금 33만원(‘17년 입학금의 33%)을 지원 받아 실제 학생부담은 536천원이 된다.

교육부 관계자는 전국적으로 전문대학 학생학부모들은 올해 621억 원, 2019년에는 800억 원, 2020년에는 979억 원, 2021년에는 1,158억 원, 사실상 폐지 완성년도인 2022년부터는 1,339억 원의 학비부담을 줄일 수 있게 된다고 밝혔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