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7.27 (금)

  • -동두천 28.6℃
  • -강릉 28.8℃
  • 맑음서울 29.9℃
  • 연무대전 29.8℃
  • 구름많음대구 30.2℃
  • 구름많음울산 27.7℃
  • 맑음광주 29.3℃
  • 흐림부산 28.5℃
  • -고창 27.0℃
  • 구름조금제주 28.7℃
  • -강화 27.2℃
  • -보은 28.4℃
  • -금산 28.9℃
  • -강진군 28.3℃
  • -경주시 28.1℃
  • -거제 29.9℃
기상청 제공

사회


‘벚꽃놀이’ 연인보다는 가족, 친구와 함께 즐긴다

닐슨코리아, 벚꽃 관련 빅데이터 분석 발표
벚꽃 게시 글 수 2017년 3·4월 기준 전년 동기 대비 2배 가까이 증가


조사기관 닐슨이 다가오는 벚꽃 시즌을 앞두고 벚꽃 관련 소셜 미디어 게시글을 분석한 결과, 함께 즐기는 대상에 있어 ‘가족’의 동시 언급 빈도수가 4,428회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뒤를 이어 친구 2,958회, 혼자 2,160회, 연인 693회로 드러났다. 이성 간의 데이트로써 벚꽃을 즐기기보다 가족이나 친구와 함께 벚꽃을 즐기는 횟수가 더 많은 것으로 집계됐다.


이번 벚꽃 빅데이터 분석은 다가오는 벚꽃 시즌을 어떻게 즐기는지 알아보기 위해 지난해 3월1일부터 4월30일까지 두달간 게시된 온라인 블로그, 카페, SNS 등의 글 중 ‘벚꽃’이 언급된 총 219만건의 게시글을 분석한 것이다.


벚꽃 관련 버즈량, 전년 동기 대비 2배 가까이 ↑


2016년 3월, 4월 대비 2017년 동기 벚꽃 관련 버즈량(온라인 언급횟수) 추이를 분석한 결과 2016년 131만건이었던 벚꽃 게시 글이 2017년에는 219만건으로 폭발적으로 증가해 사람들의 관심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벚꽃과 함께 대표적으로 손꼽히는 봄꽃의 버즈량은 2017년 기준 개나리가 12만건, 진달래가 9만5천건, 유채꽃이 8만6천건 정도로 나타나 벚꽃에 대한 관심이 압도적인 것을 알 수 있었다.


연인보다 가족, 친구와 벚꽃 즐긴다


벚꽃놀이는 흔히 연인과의 데이트를 연상시키지만 실제로 벚꽃 관련 동시 언급 키워드를 분석한 결과 연인보다는 가족이나 친구의 빈도수가 월등히 많이 나타났다. 심지어 ‘혼자’ 키워드도 연인보다 2배가 넘는 것으로 드러났다.


그 외 벚꽃관련 연관 주요 키워드는 여행·나들이 3,573회, 주말 3,207회, 축제 3,063회, 이벤트 2,079회 등으로 나타났다. 미세먼지도 927회로 기록돼 야외 나들이가 많은 시기, 미세먼지에 대한 사람들의 우려도 드러났다.


또한 벚꽃놀이의 주요 명소를 살펴보기 위해 구체적인 지명 키워드를 집중 분석한 결과 서울이 2,289회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뒤를 이어 여의도 2,193회, 일본 1,722회, 경주 1,230회, 석촌호수 1,122회, 부산 1,119회, 미사강변 909회 등의 순으로 나타나 서울 근교뿐만 아니라 지방이나 해외까지 언급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닐슨코리아 신은희 대표이사는 “앞으로도 버즈 빅 데이터 분석을 통해 한국 사회의 다양한 트렌드와 이슈를 진단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닐슨코리아는 대한민국의 TV, 신문, 잡지, 라디오, 광고 등의 미디어 조사기관이다.


배너
배너


배너


정부, 긴급폭염대책본부 운영…"폭염은 계속될 재난"
기록적인 폭염이 계속되면서 사망자까지 발생하는 가운데 정부가 긴급폭염대책본부를 운영하기로 했다. 행정안전부는 27일 청와대 위기관리센터와 중앙부처 및지방자치단체가 참여한 폭염대책 일일상황점검회의를 열고 이같이 결정했다. 이에 따라 지금까지의 과(課) 단위 대응체계를 재난관리실 차원의 긴급폭염대책본부로 확대 운영된다. 김부겸 행안부 장관은 또 폭염피해 최소화를 위한 현장점검 강화와 독거노인, 노숙인, 쪽방촌 등 취약계층 보호를 위해 노인돌보미, 지역자율방재단 및 관련 시민단체의적극 활용, 열대야에 따른 무더위 쉼터 운영시간을 연장 등을 지시했다. 또 농·어촌, 실외작업장 등 취약지역에서 인명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철저히 관리할 것을 강조했다. 아울러 김 장관은 오는 30일 서울시 용산구 쪽방촌과 노숙인 무더위쉼터를 방문해 폭염 취약 계층에 대한 대책을 직접 점검하고 국민들의 목소리도 들을 예정이다. 김 장관은 "폭염은 앞으로도 계속될 재난의 유형으로 정부의 적극적인 대응이 필요하다"며 "다른 재난과 마찬가지로 폭염 역시 사회적 약자를 먼저 공격하는 만큼, 관련부처와 지자체는 쪽방촌 거주민, 독거노인, 어린이 등 재난취약계층의 입장에서 인명피해 방지

\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