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8.03 (금)

  • 구름조금동두천 31.5℃
  • 구름조금강릉 28.1℃
  • 구름조금서울 31.8℃
  • 맑음대전 31.3℃
  • 구름조금대구 28.1℃
  • 맑음울산 29.0℃
  • 맑음광주 30.2℃
  • 구름조금부산 30.4℃
  • 구름조금고창 30.1℃
  • 제주 28.8℃
  • 맑음강화 30.8℃
  • 맑음보은 28.2℃
  • 맑음금산 28.0℃
  • 구름많음강진군 29.0℃
  • 맑음경주시 27.2℃
  • 맑음거제 30.6℃
기상청 제공

연예


'마녀의 사랑' 윤소희-이홍빈, '아찔' 눕밀착 포착! 현우 '질투 시작'?

 

‘마녀의 사랑’ 윤소희-이홍빈의 아찔한 밀착 슬라이딩이 포착됐다.

 

국밥집 마녀라는 독특한 소재와 LTE-A급 전개,웃음과 설렘이 가득한 연출로 안방극장을 매료시키고 있는 MBN 수목드라마 ‘마녀의 사랑’(박찬율 연출/손은혜, 박세은 극본/김종학프로덕션 제작)측은 1일(수)윤소희(강초홍 역)-현우(마성태 역)-이홍빈(황제욱 역) 삼각 관계의 서막을 예고하는 사진을 공개했다. 서로 뒤엉켜 쓰러진 채 묘한 분위기를 풍기는 윤소희-이홍빈과 이를 목격하고 당황한 현우의 모습은 이들의 관계가 어떤 변화를 맞을지 호기심을 자극한다.

 

지난 ‘마녀의 사랑’ 2회에서는 성태가 ‘국밥 마녀 3인방’ 초홍-예순(김영옥 분)-앵두(고수희 분)의 국밥집 건물 소유주임을 주장하는 동시에 초홍과 티격태격 앙숙 케미를 뽐내는 모습이 그려져 눈길을 끌었다. 특히 초홍을 짝사랑하는 웹툰 작가 제욱이 첫 등장해 앞으로 펼쳐질 마녀와 두 인간 남자의 관계에 대한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공개된 사진에는 평상에 누워있는 이홍빈과 그 위로 포개진 윤소희의 모습이 담겨 있어 어떤 상황에 처해있는지 궁금증을 불러일으킨다. 두 사람이 티격태격 몸싸움을 벌이던 중 윤소희가 이홍빈 위로 넘어져 안긴듯한 자세가 연출, 보는 이들의 심장을 쿵쾅이게 한다. 특히 이홍빈은 윤소희를 넓은 어깨로 철벽 방어하는 박력을 보여 다급한 상황 속 두 사람의 심상치 않은 기류에 대해 궁금증을 자아낸다.

 

더욱이 이런 두 사람의 모습을 현우가 목격한 가운데 예상치 못한 둘의 아슬아슬한 스킨십에 동공지진을 일으키며 당황한 기색을 드러내고 있다. 이에 세 사람의 모습이 므흣한 분위기를 자아내면서 어떻게 된 상황인지 호기심을 증폭시킨다.

 

이번 촬영에서 평상에 넘어지고 그 위로 포개져야 했던 윤소희-이홍빈은 다소 긴장한 모습을 보였다. 두 사람은 함께 대본 연습을 하고 동선을 맞춰보며 완벽한 밀착 스킨십 장면을 보여주기 위해 만반의 준비를 했다. 이어 촬영에 들어가자 언제 긴장했냐는 듯 강초홍-황제욱에 완벽 몰입, 몸개그를 방불하게 하는 몸 연기와 표정 연기를 선보여 여기저기서 웃음이 터져 나왔고 유쾌한 분위기에서 촬영을 진행할 수 있었다는 후문.

 

MBN ‘마녀의 사랑’ 제작진은 “극 중 이홍빈의 등장과 함께 현우 또한 윤소희를 향한 감정의 변화를 느끼기 시작하면서 세 사람의 미묘한 관계가 흥미를 더해갈 예정이다. 앞으로 세 사람의 관계가 어떻게 전개될지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라고 전했다.

 

MBN ‘마녀의 사랑’은 50년 전통 국밥집을 운영하는 걸크할매-패왕색-러블리 만찢 마녀 3인방과 동거하게 된 국밥집 건물주의 얽히고 설킨 벗어날 수 없는 판타지 로맨스. ‘마녀의 사랑은 매주 수목 밤 11시 MBN을 통해 방송된다.




배너


설정 스님 은처자 의혹 김모 씨 "어느 누구 은처자 아냐" 반박
대한불교조계종 총무원장 설정 스님의 은처자라고 의혹을 받는 김모 씨가 1일 기자회견을 열고 자신과 자신의 딸에 대해 "절대 어느 누구의 은처자가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김 씨는 이날 서울 종로구 조계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말하며 "(자신의 딸은) 설정 스님과 아무런 연관이 없으며, 연관이 있다면 저의 간청을 받아들여 제 딸에 대한 입양을도와준 것이 유일한 일"이라고 말했다. 김 씨는 또 지난달 24일 미국 하와이 무량사 주지인 도현 스님이 공개한 녹취록은 1999년 자신과 도현 스님이 조작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해당 녹취록은 김 씨가 자신과 자신의 딸이 설정 스님의 은처자라고 주장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김 씨에 따르면 김 씨는 원치 않은 아이를 갖게 되자 그 아이를 입양시키는 과정에서 설정 스님이 도움을 받았다. 이후 아이 입양의 입양 문제가 다시 불거져 설정 스님에게 도움을 청하려 했지만 설정 스님과 연락이 닿지 않자, 김 씨가 설정 스님을 압박해 문제를 해결하는 수단으로 도현 스님과 자신이 함께 거짓 녹취를 만들었다고 주장했다. 김 씨는 "지금 생각하면 당시에는 자신이 처한 문제 때문에 판단력이 흐려졌다"며 "그것은 한마디로 범죄행위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