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1.03 (목)

  • 맑음동두천 -3.6℃
  • 맑음강릉 3.9℃
  • 맑음서울 -2.4℃
  • 맑음대전 -1.1℃
  • 맑음대구 1.2℃
  • 맑음울산 2.1℃
  • 맑음광주 2.0℃
  • 맑음부산 3.0℃
  • 맑음고창 0.1℃
  • 구름많음제주 5.1℃
  • 구름조금강화 -1.6℃
  • 맑음보은 -1.5℃
  • 맑음금산 -2.2℃
  • 맑음강진군 2.7℃
  • 맑음경주시 1.4℃
  • 맑음거제 3.0℃
기상청 제공

정보


카트, 이제는 짐 싣고 작업자 따라다닌다 … 물류현장 첨단장비 개발

국토부-업계-학계 맞손 … 열악한 노동환경 개선 기대

 

무거운 짐을 카트가 작업자를 인식하고 따라다니며 옮긴다. 힘이 부족했던 여성·노인 등도 이제 손쉽게 물건을 운반할 수 있게 될 전망이다.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 이하 국토부)는 3일 물류현장에서 손쉽게 물건을 운반할 수 있는 ‘모바일 파워카트’와 ‘스마트파워케리어’를 개발했다고 밝혔다.

 

이는 국토부가 물류현장의 고질적 문제인 열악한 노동환경 개선을 위해 2014년부터 추진한 국가 연구개발의 성과물이다.

 

국가 R&D 지원을 통해 2014년부터 2018년까지 한국철도기술연구원·㈜삼미정보시스템·㈜웨이브엠·평택대학교·서울농수산식품공사·한양대학교 간 공동연구를 수행했다.

 

모바일 파워카트는 작업자의 골격을 인식해 자동으로 따라다니며 화물(최대 250kg)을 운반하는 장비로, 사물을 정밀하게 인식할 수 있도록 첨단 센서를 부착했다.

 

국토부는 국외 유사제품(3,800만원)이 있지만 저렴하게(1,500만원) 개발됐고, 기존 자동운반장비들과 달리 추가 기반시설(인프라) 구축이 필요 없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360도 제자리 회전을 통해 자유로운 방향전환 및 이동이 가능해 외국 장비에 비해 규모가 작은 국내 물류창고에도 적용이 용이하다는 점도 부각했다.

 

스마트 파워캐리어는 국외 유사제품없이 국내 최초로 개발됐다. 작업자가 탑승해 장비를 조종, 화물(최대 200kg)을 운반하는 탑승형 전동 캐리어다.

 

소량·다품종 제품의 운반에 적합하며, 적은 회전반경으로 좁은 공간에서도 자유로운 방향전환이 가능하도록 설계됐다.

 

국토부는 저렴한 가격(약 330만원)으로 물류창고 뿐만 아니라 공장창고, 도매시장 등에서도 폭넓은 활용이 가능하며, 이미 농협 하나로마트 등 실제 물류현장 보급이 활발히 진행되고 있다고 전했다.

 

국토교통부는 “모바일 파워카트와 스마트 파워캐리어가 각 업체별 실정에 적합하게 개조·응용이 가능하도록 개발됨에 따라 현장 적용이 용이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물류 노동환경 개선을 위해 이와 같은 노동력 저감 물류장비들을 계속해서 개발·보급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