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23 (금)

  • 흐림동두천 20.2℃
  • 흐림강릉 15.1℃
  • 흐림서울 21.5℃
  • 흐림대전 20.3℃
  • 흐림대구 17.5℃
  • 흐림울산 17.1℃
  • 구름많음광주 24.7℃
  • 흐림부산 20.1℃
  • 흐림고창 25.6℃
  • 구름많음제주 23.4℃
  • 흐림강화 21.3℃
  • 흐림보은 18.8℃
  • 흐림금산 21.4℃
  • 구름많음강진군 24.6℃
  • 흐림경주시 16.1℃
  • 구름많음거제 19.7℃
기상청 제공

사회


화장품 원료 ‘아로마오일’, 식품첨가물로 둔갑시켜 판매한 업체 적발

'아로마워터 레몬' 등 11개 제품 236병 압류조치

URL복사

 

화장품 원료로 수입한 아로마 오일을 식품첨가물로 판매한 업체들이 적발됐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12일 식품소분업체와 화장품제조업체, 통신판매업체 3곳을 식품위생법과 식품 등 표시·광고에 관한 법률 등의 위반 혐의로 적발했다고 밝혔다.

 

식약처는 이들 제품의 긴급회수명령을 내리고 행정처분과 수사를 의뢰했다.

 

식약처에 따르면 인천 서구에 있는 식품소분업 A업체는 지난 2019년 인도에서 화장품 원료인 '아로마 오일' 등 5종, 102kg을 수입한 다음 2020년 6월경부터 15mL 단위로 소분해 마시는 식품첨가물인 것처럼 '아로마워터 레몬' 등으로 표시해, 15mL짜리 총 1,030병(15kg)을 제조했다.

 

또 인천 남동구의 화장품제조업 B업체는 정상적으로 수입된 식품첨가물 '로즈오일' 등 6종을 A업체로부터 공급받아 식품소분업 영업신고를 하지 않고, 15mL 단위로 소분한 후 마시는 식품첨가물인 것처럼 '아로마워터 레몬' 등으로 표시한 1,200병(18kg)을 다시 A업체에 납품했다.

 

A업체는 불법 제조된 '아로마워터 레몬' 등 11종 총 2,230병(33kg), 7,500만원어치를 전국 지사 및 대리점 11곳을 통해 마사지업소에 판매했다.

 

 

서울 서초구에 있는 통신판매업 C업체는 A업체가 운영하는 대리점 등을 통해 해당 제품을 구매하고 인터넷 쇼핑몰에 게시하면서 '생수에 2~3방울을 첨가하여 마시는 식품첨가물'로 판매했다.

 

C업체는 여성갱년기, 폐경기, 우울감, 고혈압 등 질병 치료에 효과가 있는 것처럼 거짓 광고를 했다.

 

식약처는 즉시 해당 사이트를 차단 조치했다.


식약처는 A와 C업체가 보관 중인 '아로마워터 레몬' 등 11개 제품 236병(3.5kg))을 현장에서 압류 조치하고 관할 관청에 회수하도록 조치했다.

 

식약처 관계자는 "앞으로도 수입신고 하지 않고 국민건강을 위협하는 불량 먹거리 등을 들여와 유통하는 행위를 근절하기 위해 강도 높은 단속을 지속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배너




사회

더보기
식약처 "LDS 주사기 이물 인체 유입 가능성 낮다…철저히 점검"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에 쓰이는 최소잔여형주사기(LDS 주사기)에서 이물 발생한 것과 관련해 인체 유입 가능성이 높지 않다고 22일 밝혔다. 다만 만일의 가능성까지도 고려하여 대응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했다. 식약처는 이날 LDS 주사기에서 이물이 발견됐다는 4건의 추가 보고와 관련해 21일 현장점검을 실시하고 전문가 자문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주사기의 이물은 지역 예방접종센터의 백신 접종 전 사전점검 과정에서 발견됐는데, 식약처는 이물 발생 원인조사를 위해 곧바로 해당 제조업체(2개소)에 대한 현장점검을 실시한 것이다. 식약처는 원인 조사를 위해 발견된 이물의 성분 분석을 시험연구소에 의뢰하도록 한 반면 제조공정에서의 이물 혼입 우려를 최소화 하기 위해 작업 환경, 오염 관리, 육안 검사 등에 대한 관리 강화 및 예방조치를 명령했다. 특히 식약처가 현장에서 주사기의 이물이 실제로 바늘을 통과하는지에 대해 현장실험한 결과, 주사액만이 나오고 이물은 주사기 내에 잔류하는 것으로 확인했다. 또 LDS 주사기 이물의 인체 위해성 여부와 백신 효과에 미치는 영향 등에 대해 의료인 등 전문가 자문회의를 열었다. 회의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