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21 (목)

  • -동두천 28.7℃
  • -강릉 26.2℃
  • 맑음서울 28.0℃
  • 구름조금대전 29.0℃
  • 맑음대구 29.9℃
  • 맑음울산 28.4℃
  • 맑음광주 29.9℃
  • 구름많음부산 28.8℃
  • -고창 25.3℃
  • 구름조금제주 25.3℃
  • -강화 22.4℃
  • -보은 29.2℃
  • -금산 28.5℃
  • -강진군 29.4℃
  • -경주시 31.2℃
  • -거제 29.1℃
기상청 제공

정보


이통 3사, 5G 주파수 할당신청 ‘적격’... 눈치싸움 시작

15일 오전 9시 주파수 경매 예정...


이동통신 3사가 5세대(5G) 주파수 할당신청에서 모두 ‘적격’판정을 받았다. 이에 따라 오는 15일 주파수 경매를 시작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유영민, 이하 과기정통부)는 8일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에 대한 5G 이동통신용 주파수 할당신청 적격여부를 검토한 결과 3사 모두 적격 대상에 해당한다고 밝혔다.

 

주파수경매 참여대상이 확정됨에 따라 과기정통부는 오는 15일 한국정보통신기술협회(TTA)에서 5G 주파수경매를 시작할 예정이다. 

 

과기정통부는 지난달 5G의 주파수 대역인 3.5GHz대역과 28GHz대역 폭 총 2,680MHz 폭을 주파수경매에 의해 할당하기로 공고했으며 지난 4일까지 이통 3사의 할당신청 접수를 완료했다.

 

이번 주파수 경매의 관건은 전국망이 될 3.5GHz 대역이다. 총 280MHz 폭을 이통 3사가 나눠야하는데 정부가 3.5GHz대역의 총량제한을 100MHz로 정해놨기 때문이다. 

 

현재까지 SK텔레콤이 120MHz를 원해왔기 때문에 최대치인 100MHz를 선택할 경우 나머지 180MHz를 두고 남은 두 통신사간의 눈치싸움이 치열할 것으로 보인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