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7.06 (금)

  • -동두천 23.0℃
  • -강릉 18.8℃
  • 흐림서울 23.7℃
  • 대전 21.9℃
  • 흐림대구 22.3℃
  • 울산 20.4℃
  • 흐림광주 22.7℃
  • 부산 21.2℃
  • -고창 24.3℃
  • 제주 22.5℃
  • -강화 22.9℃
  • -보은 21.8℃
  • -금산 22.7℃
  • -강진군 23.5℃
  • -경주시 20.5℃
  • -거제 22.3℃
기상청 제공

정보


中企 5곳 중 4곳, 상반기에 직원채용...‘신규보단 결원 때문’

채용규모는 지난해와 비슷한 수준

 

올 상반기 중소기업 5곳 중 4곳이 직원을 채용했다고 밝혔다. 중소기업 절반 이상이 올 상반기 직원 채용규모가 지난 해 상반기와 비슷한 수준이었다고 답했다.

 

잡코리아가 중소기업 인사담당자 447명을 대상으로 올 상반기 채용현황을 묻는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6일 밝혔다.

 

올 상반기 직원채용 여부를 묻자 기업 80.1%가 ‘상반기에 직원을 채용했다’고 밝혔다. 직원을 채용하지 않은 기업은 19.9%로 나타났다.

 

채용 이유 중 상당수는 이직 및 퇴사 등 기존 직원의 이탈 탓이었다. 잡코리아 조사결과를 보면 올 상반기에 직원을 채용한 기업의 38.3%가 ‘결원에 의한 채용’을 진행한 반면 ‘신규채용은’ 31.6%에 머물렀다. ‘신규 채용과 결원에 의한 채용’을 모두 진행한 기업은 30.2%로 집계됐다.
 
경력별 채용여부에서는 신입직 채용이 경력직을 앞섰다. 설문조사에 따르면 상반기 채용을 진행한 중소기업 42.2%가 ‘신입직’을 채용했으며, ‘경력직’ 채용은 절반 수준인 23.7%에 그쳤다. ‘신입직과 경력직 모두’ 채용했다는 기업은 34.1%로 나타났다. 


한편 중소기업 54.4%는 올 상반기 채용 규모가 지난해 상반기와 비슷한 수준이라고 입을 모았다. ‘지난해보다 채용이 줄었다’(25.1%)는 대답은 ‘늘었다’(20.6%)는 대답보다 많았다.


배너
배너


배너


조양호 구속영장 기각…누리꾼 “뿌리까지 썩은 어쩔 수 없는 사법부”
회삿돈 수백억원을 빼돌리고, ‘사무장 약국’을 열어 1,000억원대 건강보험금을 부당하게 타낸 혐의를 받는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에 대한 구속영장이 기각된 가운데, 누리꾼들은 조 씨와 사법부를 강도 높게 비판했다. 6일 서울남부지법 김병철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피의사실에 관해 다툼의 여지가 있고, 이와 관련된 피의자의 방어권을 보장할 필요가 있다”며 “현 단계에서 구속해야 할 사유와 상당성을 인정하기 어렵다”고 구속영장 기각 사유를 밝혔다. 조 회장은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의 횡령·배임·사기, 약사법 위반 등의 혐의를 받는다. 그는 일가 소유의 면세품 중개업체를 만들어 대한항공 기내 면세점 납품 과정에서 ‘통행세(수수료)’를 받는 방식으로 이득을 챙겼고, 해당 업체로 하여금 2014년 조현아 전 대항항공 부사장의 ‘땅콩회항’ 사건 변호사 비용을 내도록 하기도 했다. 또한 2000년부터 인천 중구 인하대학교 병원 근처에 ‘사무장 약국’을 열어 1,000억원대 건강보험금을 타 부당이득을 챙긴 혐의도 받는다. 조 회장에 대한 구속영장이 기각되면서 조씨 일가에 청구된 구속영장은 모두 기각됐다. 구속영장이 기각됐다는 소식이 전해지나 누리꾼들은 비판의 목소리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