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08 (목)

  • 흐림동두천 11.9℃
  • 흐림강릉 11.5℃
  • 서울 11.4℃
  • 대전 14.3℃
  • 대구 14.9℃
  • 울산 16.6℃
  • 흐림광주 17.1℃
  • 부산 16.9℃
  • 흐림고창 16.2℃
  • 제주 19.8℃
  • 흐림강화 11.8℃
  • 흐림보은 14.2℃
  • 흐림금산 13.2℃
  • 흐림강진군 16.1℃
  • 흐림경주시 15.0℃
  • 흐림거제 17.0℃
기상청 제공


<신간> 시진핑 vs 트럼프

시작된 글로벌 적벽대전, 문재인의 선택은?

권력의 정점에 선 두 남자, 그리고 세계 패권을 향한 G2(GROUP OF TWO, 미국과 중국을 지칭)전쟁은 시진핑의 대국선언 vs 트럼프의 AMERICAN FIRST의 모양새이다. 이제 21세기 가장 큰 정치, 경제, 외교, 국방을 건 전쟁이 시작됐다. 중국과 미국은 힘의 불균형을 어떻게 해소할까?


미국이 두려워할 정도로 중국의 부상은 빠르다. 우선 경제적 측면이 그렇다. 머지않아 미국을 추월할 것으로 예상되는데 경제력은 곧 군사력으로 연결되며, 중국은 강한 경제력과 군사력을 바탕으로 그에 걸맞은 위상과 처우를 원할 것이다.


G2의 패권 싸움에 휘말린 한반도 문제의 해법은 있는가? 각 자도생의 시대, 문재인의 올바른 선택과 북핵은 세계 틀을 바꿀 것인가? 파괴할 것인가? 김정은과 북한의 명운을 건 핵을 둘러싼 대한민국과 미국, 중국, 일본의 치열한 외교 전쟁의 속내를 들여다보는 이 책은 글로벌 적벽대전에서 올바른 우리의 선택이 무엇인지를 고민하게 한다.


지은이
<저자 : 유필립>

영어영문학과 중어중문학을 전공했다. 대학 때부터 중국과 서양 철학, 국제 정치와 관계에 파고들었고, 지금은 관련 연구와 집필로 ‘벌어먹고’ 있다. 국내 언론사를 시작으로 오랜 해외 언론사 생활을 하는 동안 주로 정치, 경제, 사회 분야의 전문기사를 써왔다. 특히, 한-중-미 삼국에 관한 저자의 글은 깊이와 통찰력에서 탁월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그동안 ‘은둔형 집필가’로 자신을 드러내지 않고 활동하던 저자는 이번 저서 <시진핑 VS 트럼프>를 통해 독자들과 더욱 속 깊은 소통을 나눌 수 있길 바라고 있다.


<기획 : 김현석 >

연세대학교를 졸업하고 삼성에 입사했다 퇴사 후 일본에서 견문을 쌓고 귀국해 일본, 미국, 유럽계 회사에서 전문 마케터와 기획자로 경력을 쌓았다. ‘다섯 수레’ 분량의 독서를 목 표로 책을 읽다가 아예 번역과 출판 기획을 시작했고 경제경영, 정치사회, 자기계발 분야에 집중하고 있다. 주요 번역서로는 <일본전산의 이기는 경영>, <가끔은 노인에게 길을 물어 도 좋다>가 있으며, 기획서로는 <마이너스 금리시대>와 <시 진핑 VS 트럼프>가 있다.


<추천사>

한 호흡으로 읽었다. 단순하고 명쾌하다. 주류 언론이 깔아 놓은 프레임을 날렵하게 벗겨내고 시진핑과 트럼프라는 이야 기를 거침없이 끌고 나간다. -임승규 (로이터통신 기자, 마이너스 금리시대 저자)


미국과 중국을 중심으로 복잡하게 얽힌 동북아 정세를 흥미 롭게 정리했다. 북핵 등 혼란의 시기를 사는 우리를 위한 교 양서 - 장두석 (카이스트 인문사회과학부 초빙 교수)


도서개요/ 제목 : 시진핑 vs 트럼프 / 지은이 : 유필립 / 판형 및 페이지 : 153x210mm/ 264페이지/ 발행일 및 가격 : 2018년 3월 19일 / 가격 : 14,000 / ISBN 978-89-6246-337-8 03340


관련기사



배너
배너


‘송도 불법주차 사례 막는다’...우원식, 무개념 주차 방지법 발의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차량으로 주차장 입구를 막는 등의 ‘무개념 주차’를 방지할 수 있는 자동차관리법 일부개정 법률안을 대표발의 했다고 8일 밝혔다. 현행법은 자동차의 소유자 또는 점유자가 정당한 사유 없이 자동차를 도로나 타인의 토지에 방치하는 등의 행위를 금지하고 있다. 그러나 사유지 내 본인 소유 자동차를 무단으로 방치해 다른 차의 운행을 방해하는 경우는 처벌할 수 있는 법적 근거가 미비하다. 얼마 전 송도와 공릉동에서 차량으로 주차장 입구를 막아 사회적 공분을 사는 사건이 발생했다. 송도 사건은 사유지에 주차한 차량이라 처리할 수 없어 해당지역 주민들이 직접 옮기면서 차량 통행이 가능해졌다. 또 공릉동 사건은 지자체장의 처분을 통해 차량을 옮기면서 일단락됐다. 이에 우 의원은 현행법상 자동차를 강제 처리할 수 있는 범위에 ‘정당한 사유 없이 자동차를 본인 소유의 토지에 임의로 고정시켜 다른 자동차의 운행을 방해하는 행위’를 추가하는 개정안을 발의했다. 우 의원은 “이번 개정안 발의는 한 사람의 ‘갑질’로 피해보는 다수의 국민을 지킬 수 있는 법안”이라며 “주민들의 불편을 지자체에서 직접 해결하는 범위가 늘면서 지자체의 역할이 강화될 것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