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20 (수)

  • 흐림동두천 8.8℃
  • 흐림강릉 15.9℃
  • 서울 10.3℃
  • 대전 11.3℃
  • 대구 13.7℃
  • 울산 12.4℃
  • 천둥번개광주 12.1℃
  • 흐림부산 12.9℃
  • 흐림고창 12.9℃
  • 흐림제주 19.7℃
  • 흐림강화 9.4℃
  • 흐림보은 11.8℃
  • 흐림금산 9.8℃
  • 흐림강진군 14.6℃
  • 흐림경주시 13.7℃
  • 흐림거제 13.8℃
기상청 제공

금융


KB국민은행 8일 19년 만에 총파업 돌입…7일 밤샘 전야제

노조 "사측, 언론에 노동자를 이기주의 집단으로 포장해 비난"

 

KB국민은행 노동조합이 사측과의 협상이 결렬되며 8일 19년 만에 총파업에 돌입한다.

 

7일 은행권에 따르면 허인 행장과 박홍배 노조위원장 등 노사는 이날 오전부터 협상을 진행했지만, 오후 4시30분쯤 협상이 결렬됐다.

 

노사는 성과급 지급 규모와 임금피크제 진입 시기, 페이밴드 제도 등 주요 쟁점을 놓고 임단협을 벌여왔다.

 

허 행장은 이날 오후 임직원 담화 방송을 통해 보로금에 시간외수당을 합친 성과급 300% 지급이라는 노조의 요구를 받아들이며 협상 타결의 가능성을 내비쳤다. 하지만 이원화된 임금피크제 진입 시점 일치, 페이밴드(직급별 호봉 상한제) 논의 등 사측의 요구를 노조 측에서 받아들이지 않았다.

 

이후 협상 결렬을 공식화한 노조는 7일 오후 9시 서울 잠실 학생체육관에서 총파업 전야제를 시작으로 8일 오전 9시 19년 만의 총파업에 돌입한다.

 

노조는 "이번 임단협에서 신입행원 후배들에 대한 불합리한 차별과, 계약직에서 정규직으로 전환된 동료들에 대한 부당한 차별과, 여전히 계약직으로 일하는 동료들에 대한 차별을 시정할 것을 요구했다"며 "그러나 사측은 이런 요구에는 눈과 귀를 닫고 함께 일하는 노동자들을 언론에 이기주의 집단으로 포장해 비난하는 데에만 열을 올렸다. 그 결과가 바로 오늘의 파국"이라고 비판했다.

 

노조는 8일 파업을 1차 파업으로 규정하고, 향후 노사 간 합의에 도달하지 못할 경우 이번 달 31일부터 다음 달 1일까지 2차 파업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사측은 여전히 협상 재개 가능성을 열어두고 있다. 총파업 직전까지 물밑협상 등을 통해 노조 설득에 나서겠다는 입장인 것으로 전해졌다.

 

허 행장은 담화문에서 "고객을 실망시키고, 다시 찾은 1등 은행의 자부심을 우리 스스로 실추시키는 일은 없어야 한다"며 "대화는 지금도 계속되고 있다. 여러분의 용기와 결단만이 지금의 혼란 속에서 KB를 지키고, 우리의 소중한 일터를 바로 세울 수 있다"고 말했다.

 

사측은 8일 노조 총파업이 현실화될 경우 고객 불편을 최소화 하기 위해 비상대응체계를 가동한다.

 

국민은행은 총파업 상황에 대비한 컨틴전시플랜 수립 및 종합상황실을 운영 중이다. 특히 파업이 진행되더라도 전 영업점을 정상 운영할 계획이며, 일부 영업점의 정상 운영이 어려울 경우 지역별로 거점점포를 운영한다는 방침이다.

 

KB스타뱅킹, 인터넷뱅킹, 리브 등의 비대면 채널은 파업에 상관없이 정상적으로 운영된다. 영업점을 방문하지 않고도 대부분의 금융서비스를 모바일이나 인터넷에서 이용할 수 있다. 전국의 ATM기 역시 정상적으로 운영해 오프라인 채널의 불편을 최소화할 예정이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