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1.08 (화)

  • 맑음동두천 -1.8℃
  • 맑음강릉 2.7℃
  • 맑음서울 -2.1℃
  • 맑음대전 0.5℃
  • 맑음대구 2.7℃
  • 맑음울산 4.5℃
  • 연무광주 2.9℃
  • 연무부산 5.3℃
  • 구름많음고창 2.4℃
  • 흐림제주 7.2℃
  • 맑음강화 -0.8℃
  • 구름많음보은 0.5℃
  • 구름많음금산 1.2℃
  • 구름조금강진군 4.9℃
  • 맑음경주시 3.1℃
  • 맑음거제 4.8℃
기상청 제공

금융


금융당국, 국민은행 총파업에 '촉각'…" 고객 불편 및 금융시장 불안 상황 주시"

김용범 금융위 부위원장 "은행 파업은 국가적 손실도 큰 사안"

 

KB국민은행이 8일 19년 만에 총파업에 돌입하자 금융당국도 촉각을 곤두세우며 상황 점검에 나섰다.

 

금융위원회는 이날 오전 김용범 금융위 부위원장의 주재로 KB국민은행 노조 파업과 관련해 '확대 위기관리협의회'를 개최하고, 금융위·금감원 상황반으로부터 국민은행 영업점 운영과 전산시스템 가동 현황 등을 보고받았다.

 

앞서 금융위와 금감원은 국민은행 파업에 대비해 '위기상황대응반'을 운영해 왔다. 대응반은 국민은행의 비상대응계획(contingency plan)이 제대로 수립되었는지 점검하는 한편, 고객 불편과 금융시장 불안 상황 발생 시 즉각적인 조치를 취할 수 있는 유관기관 간 대응체계를 준비해 왔다.

 

파업 당일인 8일에는 대응반을 '위기관리협의회'로 격상 운영하고, 고객 불편 상황 등 모니터링 체계를 가동하고 있다.

 

김용범 부위원장은 이날 회의에서 "파업으로 인해 고객의 불편을 초래하는 것은 물론, 은행의 경제적 손실뿐만 아니라 그동안 쌓아온 은행의 신뢰와 평판 훼손으로 궁극적으로 주주, 경영진, 근로자 모두에게 손실을 초래한다는 것은 노사 모두 더 잘 알고 있을 것"이라며 "은행은 경제활동을 매개하는 국민경제의 핵심 인프라라는 측면에서 개인의 금융거래와 기업의 영업활동에 미치는 파급효과까지 고려한다면 은행의 파업은 국가적 손실도 큰 사안"이라고 말했다.

 

김 부위원장은 "특히 국민은행은 고객수나 자산규모 면에서 국내 최대 은행이므로 그만큼 영향도 크다는 점에서 더욱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며 "한시라도 빨리 노사 간에 합의가 이루어지기를 희망한다"고 했다.

 

김 부위원장은 "오늘 현장에 나가 있는 금감원 현장상황반은 국민은행 측과 유기적 협조를 통해 비상상황 발생 시 신속한 대응이 가능하도록 상황관리를 철저히 하라"며 "특히, 최근에는 비대면거래가 90% 이상인 만큼 국민은행의 전산시스템이 정상적으로 운영될 수 있도록 전산센터 방호대책에 만전을 기해달라"고 당부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