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09 (화)

  • 흐림동두천 11.3℃
  • 흐림강릉 11.0℃
  • 서울 10.5℃
  • 대전 12.2℃
  • 대구 8.9℃
  • 울산 10.7℃
  • 광주 8.6℃
  • 흐림부산 11.6℃
  • 흐림고창 9.5℃
  • 흐림제주 14.6℃
  • 흐림강화 8.7℃
  • 흐림보은 10.4℃
  • 흐림금산 9.5℃
  • 흐림강진군 11.3℃
  • 흐림경주시 9.8℃
  • 흐림거제 12.4℃
기상청 제공

2019년 암호화폐 시장 "통합중이고 다음 단계 준비"

싱가포르 암호화폐거래소 BW.COM 캐시 쥬 COO 인터뷰

 

 

<대담 : M이코노미 이상용 수석논설주간> 싱가포르는 글로벌 금융중심지로서 암호화폐 산업에 대해서도 개방적이다. 싱가포르 정부는 자금세탁과 테러 관련 돈 거래가 아닌 한 암호화폐 거래를 허용하고 있다. 암호화폐를 구입할 수 있는 9개의 ATM이 설치돼 있고 암호화폐로 옷이나 향수, 페리 티켓 등을 살 수 있는 상점들도 있다.  
 

비트코인 초기부터 마이닝풀로 출발해 지금은 자체 채굴과 마이닝 풀 서비스, 거래소까지 암호화폐폐 관련 사업을 원스톱으로 서비스하고 있는 BW.COM의 캐시 쥬 COO를 본지 이상용 수석논설주간이 만났다.  

 

BW.COM는 비트코인, 라이트코인, 이더리움 등의 마이닝풀 서비스를 45개국 채굴업자들에게 제공하고 있으며 지금까지 마이닝 풀을 통해 3조 달러어치의 암호화폐를 채굴했다고 BW측은 밝히고 있다. BW은 현재 자체 채굴 머신으로도 상당한 액수의 암호화폐를 채굴하고 있다고 말했다. 호주 콜린스타 홀딩스가 소유하고 있는 BW.COM는 POS(Proof of Stake) 마이닝 커뮤니티와 마이닝풀 베이스 거래소의 세계1위 자리를 지키고 있다고 BW.COM측은 말했다.

 

 

Q. 당신은 BW.COM의 COO(Chief of Operation)를 맡고 있는데, BW.COM는 어떤 거래소인지 소개해주세요.
 

A: BW.COM는 2013년 이후 마이닝풀 Top 3위 안에 드는 마이닝풀이었습니다. 우리는 비트코인, 라이트코인, 이더리움 등을 채굴하고 있습니다. 2017년 이후 시장이 좋아짐에 따라 채굴자들이 원해서 그때부터 거래소도 개설했습니다. 우리 거래소는 마진거래, 선물거래 등도 취급하고 있습니다. 우리는 채굴에서 거래까지 원스톱 서비스를 실시하고 있습니다.
 

Q. 그렇다면 BW.COM 거래소만의 특징은 무엇입니까?
 

A. BW는 마이닝풀로 시작한 곳입니다. 우리가 거래소가 되었을 때 28만 여명에 이르는 채굴자들이 바로 우리의 거래자가 되었습니다. 채굴자들은 일반 거래자들보다 수준이 높습니다. 채굴 거래자들은 거래 활동도 왕성하고 거래 금액도 큽니다. 그들은 한번 거래에 백만 달러, 혹은 2백만 달러를 베팅하기도 합니다. 그들은 시장을 잘 알고 있지요. 그들은 우리 거래소에 대한 충성도도 높습니다.

 

Q. 당신은 BW.COM의 COO이기도 하지만 또 다른 암호화폐 거래소인 ZBG.COM 에서도 비즈니스개발부문 리더 역을 맡고 있는데 어떤 역할인가요?
 

A. 암호화폐 시장에는 많은 신규 거래소들이 등장하면서 경쟁이 아주 치열합니다. 그래서 우리는 글로벌 시장에서 서로 신뢰할 수 있는 거래소들과 함께 경쟁보다는 협력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봅니다. BW.COM은 ZBG.COM, ZB.COM, EXX.COM, ZBM.COM, ZBX.COM, 한국의 비트하이 닷컴과 제휴를 맺고 상호 협력하고 있습니다.  

 

Q. 암호화폐를 처음 시작하는 사람들에게 거래소와 코인 선택 기준에 대해 조언 해주세요.
 

A. 거래소를 선택하는데 가장 중요한 요소는 ‘보안’입니다. 도쿄의 마운트곡스 거래소의 해킹 사건(2014년 발생, 당시 세계 비트코인 70%를 거래)을 잘 알고 있을 겁니다. 우리 BW.COM과 ZB.COM, ZBG.COM, 비트하이 닷컴 등 얼라이언스들은 ‘보안’ 문제를 가장 중시하고 있습니다. 우리 얼라이언스는 하나의 회사 혹은 하나의 큰 은행처럼 움직이며 보안에 힘을 쏟고 있습니다. 거래소는 어떤 사람들이 일하는가, 어떤 팀이 있는가가 중요합니다. 아무리 좋은 비즈니스 프로젝트가 있더라도 일하는 사람들과 팀이 잘하지 못하고 돈 벌기에만 신경 쓴다면 안된다고 봅니다. 또 거래는 리서치가 매우 중요하다는 점을 특히 강조하고 싶습니다.

 

Q. 초보자들을 위해 코인과 토큰, 파생상품에 대해서 설명해주세요. 

 

A. 코인과 토큰은 비슷한 점이 있어 오버랩됩니다. 코인은 화폐 기능인 ‘지불’과 관련돼 있습니다. 토큰도 지불 기능이 있습니다만 하나의 회사, 하나의 프로젝트에 연동돼 있습니다. 비트코인과 라이트코인이 대표적인 코인이고, 이더리움은 토큰 성격이 강합니다. 토큰은 전통적인 파이낸스 개념을 담고 있다고 할 수 있습니다. 그리고 마진 거래와 선물 거래 등이 있는데요, 초보자들에게는 권장하지 않습니다. 파생상품은 매우 복잡하고 하이리스크이기 때문에 신중한 접근이 필요합니다. 초보자들은 먼저 시장이 어떻게 돌아가는지 이해해야 합니다. 코인과 토큰은 유사하기 때문에 초보자들은 어느 것이든 구분하지 말고 거래해도 무방합니다.

 

Q. 한국정부는 암호화폐에 대해선 그리 호의적이지 않습니다만 싱가포르는 일찍부터 크립토 산업 육성을 천명한 줄로 알고 있습니다.

 

A. 한국정부는 크립토 산업에 대해 보수적 입장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압니다. 충분히 그 입장을 이해합니다. 싱가포르 정부는 전통적으로 새로운 기술을 적극적으로 수용하는 국가입니다. 그들은 새로운 기술에 대해선 개방적인 태도를 취하며 그것을 공부합니다. 정부는 신기술을 비즈니스로 연결하는 가이드역할을 하고 비즈니스가 잘 될 수 있는 규제 환경을 만들어줍니다.
 

Q. 당신은 블록체인 연구소라는 곳에서 교육자로서도 활동하고 있습니다. 블록체인 연구소는 어떤 곳입니까?

 

A. 싱가포르에 있는 IBS, 즉 블록체인연구소는 비영리단체입니다. 2017년에 많은 사람들이 크립토 산업과 시장에 대해 잘 모르면서 뛰어드는 것을 보고 만들었습니다. 이 연구소는 블록체인과 암호화폐를 잘 모르는 사람들을 대상으로 기초적인 지식을 가르치는 곳입니다. 암호화폐의 프라이빗 키가 무엇인지, 어떻게 안전하게 보유 중인 암호화폐를 보호할 것인지, 코인과 토큰의 선정, 거래와 투자 방법 등에 대해서 알려주는 비영리기관입니다. 크립토 산업이 발전하려면 기술도 계속 발전해야 하지만, 정부가 규제를 잘 만들고, 일반 사람들도 그 산업을 잘 이해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나와 같은 거래소 종사자들이 이와 같은 비영리연구소인 IBS에 자원봉 사로 참여하는 이유입니다.
 

Q. 2019년 올해와 가까운 미래의 크립토 산업과 시장을 전망해주세요.

 

A. 저는 올해 크립토산업이 통합될 것이라고 봅니다. 2017년 시장이 매우 뜨거웠습니다. 정부 규제가 없었고 많은 사람들이 큰돈을 벌거라고 생각해 뛰어들었기 때문입니다. 시장에 나쁜 의도를 가진 사람들이 많았고요. 핫 머니들도 유입되었습니다. 2018년에는 일년 내내 시장이 하락하는 베어마켓 이었습니다. 그런 과정에서 불순한 의도를 가진 사람들이 거품이 꺼지면서 빠져나갔다고 봅니다. 지금은 시장과 산업이 통합하는 시기입니다. 좋은 거래자들은 여전히 시장에 남아 있습니다. 각 국 정부도 좋은 규제 환경을 검토하고 있는 것 같습니다. 크립토산업이 정상화의 길로 들어서는 것 같고 건실한 크립토 기업들이 다음 단계를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감사합니다.

 

MeCONOMY magazine April 2019

 


배너
배너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남양유업 “황하나 씨, 회사와 관련 없어…대리점·낙농가 피해 커”
남양유업이 최근 마약 투약 혐의로 구속된 창업주의 외손녀 황하나 씨에 대해 남양유업과의 관련성에 다시 한번 선을 그으며, ‘남양유업’이라는 사명 언급을 자제해줄 것을 요청했다. 남양유업은 9일 입장문을 내고 “고 홍두영 창업주의 외손녀 황하나 씨 문제로 물의를 일으킨 점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며 “국민적 공분을 일으킨 범법행위가 엄정한 수사를 통해 사실관계가 밝혀져 공정하고 강력하게 처벌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다만, “황하나 씨는 최근 방송과 기사를 통해 남양유업 창업주 외손녀로 널리 알려져 있다”면서 “황하나 씨와 일가족들은 실제 남양유업과는 전혀 관련이 없다”고 선을 그었다. 특히 “외손녀라는 이유만으로 남양유업 회사명이 황하나 씨와 같이 언급돼 관련 종사자들이 지속적으로 피해를 입고 있다”고 강조했다. 또한 “왜곡된 정보와 추측성 루머, 남양유업과 연결한 기사와 비방 및 욕설을 포함한 악성 댓글들이 임직원과 대리점주, 낙농가, 판매처, 자사 제품을 선택해주신 고객님들께 불안감과 피해를 주고 있다”며 “일생을 낙농발전을 위해 살다 가신 창업주 명예 또한 실추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남양유업은 “임직원들과 협력사, 그 가족들 모두의 애타는